•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1.6℃
  • 구름조금대전 -0.4℃
  • 구름많음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7.7℃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7.6℃
  • 맑음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1.8℃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동산병원, 신의료기술 ‘대변 세균총 이식술’ 시행

항생제 내성 발생 등 부작용 없어 안전해

URL복사
우리학교 동산병원이 건강한 사람의 대변을 이용해 장염을 치료하는 ‘대변 세균총 이식술’을 시행 중이다. 동산병원은 2017년부터 감염성 질환인 ‘클로스트리디움 디피실 장염 (항생제가 장내 미생물의 불균형 상태를 유발하여 클로스티리디움 디피실 균이 장염을 유발시키는 설사병)’ 환자들에게 대변 세균총 이식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대변 세균총 이식술은 건강한 사람의 대변 속 미생물을 내시경이나 관장을 통해 환자의 장 속에 투입시켜 장내 미생물 균형을 맞추는 치료법이다. 이는 기존의 표준 치료법과는 달리 항생제 내성 발생 등의 부작용이 없다는 점에서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클로스트리디움 디피실 장염의 치료에 90% 이상 효과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아직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신의료기술로 환자 본인 부담금이 높은 편이다.

이유진(의학・소화기내과) 교수는 “최근 장내 미생물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 지면서 대변 세균총 이식술이 다양한 질병의 치료와 예방법으로의 활용 가능성이 제시되고 있다.”며, “아직은 클로스트리디움 디피실 장염 치료에만 사용되지만 향후 염증성 장질환이나 과민성 장증후군 환자에게도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대변 세균총 이식에서 전문가의 충분한 상담과 철저한 선별 검사가 이루어진다면, 대변 공여자에 의한 감염 위험성을 예방하고, 치료효과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