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0.6℃
  • 구름조금강릉 1.5℃
  • 구름조금서울 0.7℃
  • 흐림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4.3℃
  • 흐림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4.9℃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7.3℃
  • 구름조금강화 0.0℃
  • 흐림보은 0.7℃
  • 흐림금산 1.1℃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2.5℃
  • 흐림거제 4.0℃
기상청 제공

제3회 학생상담센터 카드뉴스 공모전

송하영(사회복지학・3) 씨 ‘학생상담센터에 입덕하는 순간’으로 최우수상 수상

학생상담센터 주최로 ‘2018년도 제3회 학생상담센터 카드뉴스 공모전’이 실시되었다. 본 공모전은 지난 8월부터 접수하여 심사를 진행하였으며, 지난 10월 29일 수상자가 선발 및 발표 됐다. 시상식은 오는 11월 6일에 열릴 예정으로 4개의 작품을 시상할 계획이다.

 

공모전의 주제는 ‘학생상담센터의 역할 및 센터 프로그램을 이해하기 쉽게 소개하거나 긍정적인 이미지를 얻을 수 있는 내용’, ‘대학 생활에서 심리상담 및 심리 프로그램 이용이 필요함을 언급한 내용’이다. 이번 공모전은 적합성, 독창성, 전달성, 대중 공감성, 활용성 등 5가지 심사기준으로 심사가 이루어졌다.

 

심사결과 최우수상은 송하영(사회복지학·3) 학생의 ‘학생상담센터에 입덕하는 순간’, 우수상은 안지현(심리학·3) 학생의 ‘우리가 학교 다니면서 멘붕 오는 순간’, 김하늘(텍스타일디자인·3) 학생의 ‘계대피디아’, 입선상: 이가연(광고홍보학·3) 학생의 ‘힘들어하는 당신 곁에 학생상담센터’가 선정됐다. 수상자들은 시상금(최우수:20만원, 우수:15만원, 입선:10만원) 및 COMpass-K 점수(최우수: 20점, 우수: 15점, 입선: 5점)를 받게 된다.

 

한편 공모전 참여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작품을 출품한 모든 참가자들은 11월 9일까지 학생상담센터로 방문시 소정의 상품을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