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9℃
  • 흐림강릉 8.6℃
  • 흐림서울 6.4℃
  • 구름조금대전 9.3℃
  • 구름조금대구 10.2℃
  • 구름많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9.7℃
  • 맑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8.4℃
  • 구름조금제주 11.6℃
  • 흐림강화 7.3℃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7.7℃
  • 구름많음강진군 10.3℃
  • 구름많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명교생활관 화재경보기 오작동으로 한때 혼란

소망동 사생 긴급대피…날씨로 인한 오작동으로 추정

명교생활관 “사생 여러분께 번거로움을 드려 사과”

사생들 “기숙사 안전대책 더욱 철저히 마련해야”

URL복사

 

지난 9월 2일 새벽 1시 20분경 명교생활관 소망동 1~3층에서 화재경보가 울려 기숙사생(이하 사생)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화재경보는 약 10분 가량 지속됐으며, 당시 화재발생을 우려한 사생들은 119에 화재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우려했던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사생들은 새벽 1시 30분경 명교생활관 관계자로부터 화재경보기가 오작동을 일으켰다는 소식을 접한 뒤에야 기숙사 건물로 복귀할 수 있었다. 명교생활관 측은 폭염과 폭우 등으로 인해 화재경보기가 오작동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같은 날 오전 8시 명교생활관 행정팀은 기계실 및 관리처 시설팀 관계자와 함께 명교생활관 내 화재경보 시스템을 점검하였고 하드웨어 상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명교생활관 직원과 조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방 교육 및 비상시 대처요령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명교생활관 측은 “사생 여러분께 번거로움을 드린 점 사과드리며, 명교생활관 전반을 다시 살피는 기회였다고 생각하고 발전적 방향으로 이해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사생들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기숙사 내 화재 시 안전대책을 보완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화재경보기 오작동의 경우 과거에도 수차례 반복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세심한 관리가 요구된다. 명교생활관 사생 A씨는 “화재경보기 오작동이라 망정이지 만약 모든 방에 사생이 묵고 있는 상황에서 실제로 화재가 발생했다면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을 것”이라며 “오늘과 같은 대처로는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B씨는 “이번 조치가 굉장히 미흡했다고 생각한다”며 “화재경보기와 같은 안전시설을 더욱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