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21.0℃
  • 구름조금대전 21.5℃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3.4℃
  • 흐림광주 22.2℃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19.8℃
  • 구름많음제주 21.8℃
  • 흐림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0℃
  • 구름많음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21.5℃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명교생활관 정의동 노후화된 공용시설 새 단장

화장실, 세면실 등 환경개선공사 동계방학동안 진행 예정

 

우리학교 명교생활관 정의동의 공용시설이 다가오는 동계방학 때 새롭게 리모델링을 실시한다. 명교생활관은 1989년 3월 3개동 2백77실 6백10명 규모로 개관한 이후 현재 2천5백여명의 사생과 40명의 비사고시원생을 수용할 수 있는 사랑동, 진리동, 정의동, 소망동, 믿음동, 봉사동, 협력동 총 7개동 1천95실 규모의 학생기숙사와 50실 규모의 국제동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 중 정의동은 1989년에 준공되었으며, 97개의 실과 1백96명의 학생을 수용하고 있다. 정의동은 공용시설의 노후화로 인해 그 동안 이용하는 학생들이 많은 불편함을 겪어왔다. 따라서 노후된 공용시설물과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2018년도 동계방학에 공사를 실시해 2019학년도 1학기가 시작되기 전 완료할 예정이다.


이에 명교생활관 측은 학생들의 위생 및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정의동의 공용시설 중 화장실 5개소와 세면실 및 세탁실 9개소, 샤워실 5개소의 환경개선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바닥과 벽, 천장 등과 같은 노후 마감 공사와 입상관을 포함한 급・배수 배관을 교체하고 기타 시설개선에 수반되는 공사도 더불어 진행된다. 
 

명교생활관 측은 정의동 공용시설 리모델링에 이어 진리동도 다가오는 2019학년도 하계방학에 화장실 5개소와 세면실 및 세탁실 9개소, 샤워실 5개소 등의 환경개선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단기적으로 진리동, 사랑동도 이같은 공사를 시행할 계획이고, 후에는 믿음동과 소망동의 공용시설의 공사도 계획중이라고 밝혔다.
 

장정인(명교생활관 행정팀) 선생은 “명교생활관을 이용하는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위생적인 환경을 제공하고자 공사를 진행한다.”며, “공사로 인한 불편이나 소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방학 중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명교생활관은 새 기숙사인 향토생활관 건립을 위한 공사도 진행 중이다. 지난 2017년 1월 11일부터 시작한 공사는 다가오는 2020년 1월 10일에 준공예정이다. 공사 중인 향토생활관은 지하 1층, 지상 10층에 총 3백28실로 6백52명의 학생들을 수용할 수 있다. 또한 향토생활관 건립과 더불어 4백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지상 21층, 지하 2층 규모의 다목적홀도 함께 설립된다. 향토생활관이 개관되면 우리학교 기숙사는 총 3천여명의 학생을 수용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관련 공사가 순차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배창범 명교생활관 행정팀장은 “명교생활관은 잠을 자는 공간일 뿐만 아니라 청정절융의 계명정신을 가지고 좋은 친구들이 모여 함께 지내는 공간이다.”며 “명교생활관 행정실에서도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며 청정절융의 가치 실현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준비하고 있다. 학생들이 공동생활을 위한 존중과 배려의 에티켓을 가지고 계명정신을 실천할 수 있는 생활관을 함께 만들어나가면 좋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