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21.2℃
  • 박무서울 17.6℃
  • 박무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7.8℃
  • 구름많음울산 17.7℃
  • 박무광주 18.7℃
  • 박무부산 18.8℃
  • 흐림고창 18.9℃
  • 흐림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6.7℃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7.1℃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16.1℃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성서캠 구바우어관, 대명캠 노천강당 공사 완료

환경개선 및 시설증축으로 학생들의 복지 향상 기대



우리학교 성서캠 구바우어관과 대명캠 노천강당에 대한 개선공사가 방학 중에 완료됐다.

구바우어관은 1993년 2월에 준공된 이래로 점차 시설이 낙후되었고, 소수의 장애학우를 위한 시설이 부족해 학생들이 이용하는 데 불편을 겪었다. 이에 우리학교 구바우어관 환경개선공사를 작년 9월 17일부터 시작했으며, 지난 8월 26일에 마무리됐다.

이번 공사를 통해 우리학교는 구바우어관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까지 천장의 석면을 철거하여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 기존의 조명을 친환경 LED전등으로 교체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데 힘썼다. 또한 바우어관 주변의 기존 콘크리트 보도 및 차도를 점토보도블럭으로 포장하였고, 지상 1, 2층에 장애인 화장실과 장애학우를 위한 엘리베이터를 신설하는 등 학생들의 복지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재훈 시설팀장은 “환경이 개선된 만큼 학생들이 더욱 자주, 편리하게 이용하길 바란다.”며 “학생 모두를 위한 공간이기 때문에 소수의 학생들도 불편 없이 학교 시설을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대구시가 대명동의 문화·예술 분야 개발 차원에서 추진 중인 공연문화거리 조성에 도움을 주고자 시행한 대명캠 노천강당 개선공사가 올해 5월 27일에 시작해 7월 26일에 완료됐다. 해당 공사로 노천강당은 환경개선 및 보수·보강이 이뤄졌다.

지난 7월 27일에는 개선공사 완료 기념행사 겸 문화가 있는 날 행사로 진행된 ‘주말 아트로드 대명동 페스타’가 노천강당 개방을 알렸다. 이번 공사로 개선된 노천강당에서는 오는 10월까지 매달 문화가 있는 날에 ‘대명동 페스타’가 열릴 계획이며, 이외에도 우리학교의 각종 행사가 활발히 개최될 예정이다.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