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5.9℃
  • 연무서울 4.8℃
  • 연무대전 4.4℃
  • 구름많음대구 6.1℃
  • 구름많음울산 9.7℃
  • 구름많음광주 6.1℃
  • 구름많음부산 11.2℃
  • 구름조금고창 6.9℃
  • 구름조금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2.3℃
  • 구름조금보은 2.6℃
  • 맑음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너무나도 신비롭고 소중한 삶의 가치

영화 '그래비티(gravity)'

젊음은 질풍노도의 시기입니다. 사람들은 태어나서 삶을 마감하기까지 노심초사하며 힘들게 사는 시간이 많습니다. 모든 게 불확실한 젊은 시절은 더욱 고단한 법입니다. 그래서 인생 자체가 고행이라 말하기도 합니다. 그렇게 쫓기듯 살다보면 우리의 삶이 얼마나 신비롭고 소중한 지를 망각한 채로 일생을 허비해 버립니다. 그래서 오늘은 우리들 삶의 소중함을 음미할 수 있는 재미있는 우주 영화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영화 '그래비티(gravity)'입니다.

 

이 영화는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2013년에 제작하였고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7개 부문을 석권한 작품입니다. 우리에게 낯익은 산드라 블록과 조지 클루니가 출연하였습니다. 주인공 라이언 스톤은 우주 비행사로 우주에서 두 명의 동료와 함께 허블 망원경 수리작업을 하던 중 폭발한 위성의 잔해 폭풍에 휘말립니다. 우주선은 난파되고 그녀와 동료 맷 코왈스키 두 명만 살아남습니다. 그들은 지구로 돌아가기 위해 근처의 우주 정거장으로 이동해 가는데, 소유즈에서 나온 낙하산 줄에 다리가 꼬인 라이언 스톤과 그녀에 매달린 코왈스키, 코왈스키는 이러다간 둘 다 죽는다며 스스로 연결고리를 풀고 우주로 사라져갑니다.

 

이를 말리는 라이언 스톤에게 코왈스키는 “당신 결정이 아니야, 놓을 줄도 알아야 돼.”라는 말을 남깁니다. 혼자 살아남은 그녀는 마지막으로 지구와 통신 시도를 하지만 실패하고 그곳에서 자신의 잃은 어린 딸의 소리를 듣고 마음의 평화를 얻습니다. 이제 우주선의 산소를 빼내며 그녀는 삶을 마감하려합니다. 그때 코왈스키의 환영이 나타나서 말합니다. “착륙도 발사와 같은 거야.” 자식을 잃는 것보다 힘든 게 어디에 있겠어. 하지만 중요한 건 당신의 선택이야. 두 발로 딱 버티고 제대로 살아가는 거야.

 

한계에 봉착했을 때에도 삶을 포기하지 말고 살아갈 궁리를 해야 한다는 충고입니다. 결국 그녀는 지구에 당도하고 두 발을 땅에 딛고 하늘을 올려다본 후에 걸어 나가는 장면으로 영화는 끝납니다. 영화 그래비티는 우리의 삶이라는 것은 땅에 두발을 굳건히 디딘 채(현실 직시의 의미)로 그렇게 묵묵하게 걸어가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인간은 광활하고 무한한 우주 공간 안에서 아주 미약한 존재에 불과할지라도 그 속에서 인간존재의 고귀한 의미를 찾으며 살아가야 합니다. 인간의 존귀함, 그것은 생각하는 힘과 끈질긴 삶의 의지에 있습니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