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4.3℃
  • 맑음고창 -1.6℃
  • 구름조금제주 6.0℃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창조적 혁신을 위한 ‘디지털 시대의 마법사들’ 톺아보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의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초융합, 초연결, 초지능의 혁명으로서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경제 성장이나 산업 발전 등이 팬데믹 속에 묻히고 있지만 4차 산업혁명이란 혁신적인 과학기술이 인류에게 커다란 변화와 새로운 성장을 이루어낼 동인임을 부인할 수 없다. 말 그대로 디지털을 매개로 한 플랫폼이 삶의 기반을 송두리째 흔들고 경제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는 디지털 지능 플랫폼 사회로의 전환을 촉진시키고 있다. 이처럼 새로운 경제 질서와 삶의 표준을 재정의하는 뉴노멀 시대의 디지털 플랫폼은 다양한 콘텐츠와 지식정보를 바탕으로 새로운 콘텐츠를 생성하며 팬데믹의 영향으로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원활한 소통을 지원하며 사회적 관계를 회복하고 있다.

 

MIT미디어 랩의 미션은 보통 사람도 정말로 대단한 일을 이루어 낼 수 있게 하고, 그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삶의 요소들, 즉 건강과 부, 행복도 자기 스스로 관리할 수 있도록 그들의 능력을 발전시키는 것으로서 우리들이 상상할 수 없었던 것들, 설마 가능할까? 하고 불가능하게 여겼던 것들을 가능하게 만들었던 원천이 무한한 창조적인 사고, 개인의 변화를 중요시하고, 기술에 휴머니즘을 입히는 일련의 혁신적인 사고에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인간의 5감 즉 시각, 청각, 촉각, 후각과 미각까지 디지털화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는 디지털이 아날로그가 갖고 있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시작되면서 그 결과로 아날로그 시절에 겪었던 많은 불편이 해소되어 삶의 편의에는 도움을 주었어도 감성에는 아무 관계가 없을 것 같기도 하지만 “기술이 우리의 인간성을 몰살하기 전에 우리는 기술에 인간성을 입혀야 한다.”는 ‘올리버 색스’ 신경의학자의 말을 되새겨볼 필요가 있다. ‘파괴적인 혁신’이 필요한 대학에서도 복잡하고 다양한 환경 변화에 대응하려면 산업과 기술, 학문이 융합되는 초융합 시대에 맞춰 보다 다양한, 이종 학문과의 융합을 추구하려는 유연성이 필요하다.

 

‘디지털 시대의 마법사들’에서는 혁신을 향한 미디어랩의 특색과 개발 중인 기술이 미래의 삶을 어떻게 바꿔 놓을 것인지를 잘 설명하고 있다. 인간의 지능을 넘어서는 인공지능이 개발되는 초지능 시대를 맞이해 인간 고유의 특성인 창의성 및 감성, 인성을 길러주는 새로운 혁신이 필요한 시기에 우리학교 학생들에게 ‘혁신’이라는 단어를 어떻게 이루어 낼 것인가에 대해 제대로 설명할 수 있는 좋은 책이라 생각한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