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4.9℃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1.6℃
  • 구름조금광주 -0.4℃
  • 맑음부산 2.3℃
  • 맑음고창 -4.3℃
  • 맑음제주 3.3℃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6.1℃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무용전공 사제들의 즐거운 만남, 장유경교수와 제자들

스승, 대구예술상 대상 장유경 명예교수와
제자 부산KBS무용콩쿠르 수상자 박창현, 우민정 씨

 

우리학교 무용전공이 겹경사를 맞았다. 바로 장유경(무용) 명예교수와 박창현(무용·4) 씨, 우민정(무용·2) 씨의 수상 소식이다. 장유경 교수(이하 장)는 이매방류 무용 등 한국 무용발전과 후진 양성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9월 23일 ‘2022 대구예술상’ 공연 부문 대상을 수상했으며, 박창현 씨(이하 박)와 우민정 씨(이하 우)는 지난 9월 4일 열린 ‘제38회 부산KBS무용콩쿠르’에서 이매방류 무용을 선보여 각각 금상과 동상을 수상했다. 또한 박창현 씨와 우민정 씨는 상금 전액을 학과 발전을 위해 기부했다. 이에 계명대신문은  연달아 수상의 영예를 안은 스승과 제자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세 분 모두 수상이라는 기쁨을 맞으신 소감은?

장) 너무 영광이라고 생각해요. 그동안 제가 열심히 했다고 많은 예술인이 인정해 주신 것 같아 감동이었습니다. 또 저를 도와주신 많은 분, 특히 자신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제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박) 레슨을 받으면서 연습한 날들이 스쳐 지나갔습니다. 열심히 한 결과가 예상하지 못한 상으로 이어지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우) 본선에 진출한 것만으로도 행복한데, 동상까지 수상해서 기뻤습니다. 많은 성장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장유경 교수님과 백경우 선생님, 그리고 옆에서 많은 조언을 주시고 챙겨주시는 학교 선생님들께도 너무 감사합니다.

 

● 두 분이 공연하신 이매방류는 어떤 춤인가?

박) 제가 선보인 무용은 이매방 선생의 승무인데, 우리나라 민속춤의 정수라 할 만큼 품위와 격조가 높은 춤이라 할 수 있습니다. 유려하게 흐르는 춤의 조형적 선, 고고하고 단아한 정중동(고요함 가운데 움직임)의 춤사위로 인간의 희열과 인욕의 세계를 그려내고 있습니다.

 

우) 저는 ‘이매방류 살풀이’를 선보였습니다. 이 춤은 원래 흉살을 미리 피하도록 하는 살풀이굿에서 무당이 음악에 맞추어 추던 무무(巫舞)에서 파생된 것인데, 후에 민속춤의 하나로 발전되게 되었습니다. 다른 살풀이춤과는 달리 더 섬세하고 교태미가 있다는 점, 뒤꿈치-앞꿈치-뒤꿈치 순서로 움직이는 특유의 발걸음이 춤을 돋보이게 하는 점이 특징입니다.

 

● 평소 제자를 가르치시며 강조하시는 점은?

장) 항상 인간이 먼저 돼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매방 선생님은 생전에 “마음이 고와야 춤이 곱다.”라고 말씀하시곤 했어요. 저희는 춤을 추면서 단순히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마음을 상대방에게 표현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때문에 제자들에게 항상 행동을 바르게 하고 상대방에 대한 예의를 지키면서 인간으로서의 품성을 길러야 한다고 가르치고 있죠.

 

● 하나의 전공에서 연달아 수상을 이룬 원동력은

박) 학교에서의 지원과 교수님 선생님들의 가르침이 첫 번째라고 생각합니다. 그 가르침을 열심히 연습하며 익히는 것이 원동력이라 봅니다.

 

우) 저도 좋은 환경에서 가르침을 받을 수 있도록 힘써주시는 선생님들과 교수님이 계시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습니다. 서로 믿음을 가지며 목표를 향해 나아갈 수 있게 도와주고 가르침을 받으면서 끈끈한 관계가 유지된 것도 원동력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장) 저희 무용전공이 생긴 지 37년이 넘었는데, 무용실은 아직도 24시간 불이 켜져 있어요. 이처럼 각자의 연습실에서 끊임없이 그리고 묵묵히 최선을 다하는 학생들이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또 이전의 선배들이 지금의 후배들에게 보여준 노력과 지도하시는 여러 선생님의 끊임없는 가르침도 중요한 원동력이라고 봅니다.

 

● 앞으로의 목표가 있다면?

장) 37년간 근무하면서 많은 제자를 교육해왔고 지금도 명예교수로서 계속해서 힘쓰고 있습니다. “한국 춤은 작대기만 짚고 일어날 힘만 있어도 출 수 있다. 신명과 흥으로 추니까!”라는 말이 있던데, 해서 앞으로는 제 자신의 춤에 더 집중하려 해요. 또 우리학교뿐 아니라 제 춤을 좋아하시고 찾아주시는 전국의 많은 분에게 가르침을 전하고 싶네요.

 

박) 우선 대학원에 진학해서 무용에 대해 더 깊이 있게 배우고 싶습니다. 장기적인 목표는 콩쿨과 공연 활동을 활발히 하면서 인격으로, 춤으로 인정받는 무용가가 되고자 합니다.

 

우) 춤에 대해 좀 더 심도 있게 배워서, 저의 춤을 보고 전통춤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많아지도록 하는 것이 꿈입니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