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국가애도기간 중 일부 교내 행사 취소 및 변경

10.29 참사 애도 위해 일정 변경 및 규모 축소, 향후 진행 계획 재공지 예정

지난 10월 29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톤호텔 서편 골목에서 발생한 다중밀집사고로 총 3백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참사가 벌어졌다.

 

이에 따라 국가애도기간이 선포되면서 우리학교가 애도의 물결에 동참하고자 교내 행사를 취소 및 연기했다.

총동아리연합회는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1일까지 진행 예정이었던 축제 ‘PALLETE’의 일정을 연기했다. 총동아리연합회는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대형 참사로 전 국민이 슬픔에 빠져있는 상황에서 모두가 축제를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술대학 학생회 또한 오는 11월 8일과 9일 양일간 예정돼있던 단과대학 축제 ‘DAMFLIX’의 일정을 잠정연기하기로 했다.

 

정병욱(산업디자인·3) 미술대학 학생회장은 “현 상황에서 축제를 진행하기보다 함께 피해자들을 애도하고자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학우 분들의 양해를 바란다.”고 전했다. 연기된 두 행사는 향후 재논의를 거쳐 일정이 공지될 계획이다.

 

다른 교내 행사들도 국가애도기간에 따라 프로그램 중 일부를 취소하거나 규모를 축소했다.

 

계명시민교육원 개원 2주년을 맞이해 열린 계명시민위크에서는 프로그램 중 ‘대구 시민모델 패션쇼&라인댄스’가 취소됐으며, 지난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진행된 ‘계명가족 사랑의 헌혈’ 캠페인은 게임부스 운영을 취소하고 헌혈과 헌혈증 기부만 시행했다.

 

동산도서관은 최대한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하는 것을 원칙으로 가을 페스티벌 행사를 진행했다. 박춘화(학술정보서비스팀) 팀장은 “이번 행사의 경우 학술적인 성격을 띠는 독서 프로그램이 많았기에 예정대로 진행을 하되, 국가애도기간이므로 최대한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태원에서 10.29 참사와 관련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자 지난 10월 30일부터 11월 5일까지 7일간을 국가애도기간으로 지정했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