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8.1℃
  • 맑음서울 5.9℃
  • 박무대전 4.1℃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10.0℃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12.0℃
  • 구름조금고창 2.8℃
  • 맑음제주 12.2℃
  • 맑음강화 3.1℃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3.5℃
  • 맑음강진군 4.1℃
  • 구름조금경주시 4.9℃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대학

전체기사 보기

"제가 10분위라고요?" 국가장학금 못 받는 학생들

2012년 시행된 국가장학금 반값등록금 운동으로 도입됐지만 학생들의 등록금 부담은 여전해 올해 국가장학금 예산 3.6조 원 사립대 ‘반값’ 비중은 32.1%에 불과 들쑥날쑥 소득분위 분위에 따라 최대 460만 원까지 차이 보건복지부 자료로 소득분위 산정 재산정 신청 4년간 10만 건에 달해 “고등교육 공공성 높여야” 지적 우리학교 재학생 A씨의 아버지는 요양원을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요양원 인수 과정에서 사기를 당해 거액의 빚을 떠안게 되었다. 집안 사정이 어려워진 A씨는 국가장학금을 신청했지만 소득분위가 10분위로 산정된 탓에 장학금을 단 한 푼도 받지 못했다. 한국장학재단이 아버지 명의의 요양원과 응급차 두 대를 근거로 A씨의 소득분위를 분류했기 때문이다. 결국 A씨는 은행 대출을 받아 등록금을 납부할 수밖에 없었다. 그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었음에도 소득분위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국가장학금을 받지 못했다”라며 “국가장학금이 개인의 형편을 제대로 고려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2011년을 휩쓴 대학생들의 ‘반값등록금’ 운동이 어느덧 10주년을 맞았다. 대학생들은 최대 1천만 원에 육박하는 등록금 액수에 반발하며 “조건없는 반값등록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