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7℃
  • 맑음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24.4℃
  • 맑음대전 24.9℃
  • 맑음대구 26.3℃
  • 맑음울산 24.2℃
  • 맑음광주 25.9℃
  • 맑음부산 24.3℃
  • 구름조금고창 26.1℃
  • 맑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조금금산 23.1℃
  • 맑음강진군 25.2℃
  • 맑음경주시 25.3℃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공지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제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 작성자 : 신문방송국
  • 작성일 : 2019-09-03 15:27:55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기념

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기념 제39회 계명문학상의 부문별 당선작과 심사위원을 알려드립니다.


대학문학상 사상 최고의 권위와 최대의 규모로 대학문단을 이끌고 있는 계명문학상에 뜨거운 관심과 참여를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번 제39회 계명문학상은 총 4개 부문에서 공모가 이뤄졌으며, 이 가운데 극문학 부문을 제외한 3개 부문에 당선작을 선정하였습니다. 우수한 작품을 보내주신 많은 응모자들과 좋은 작품으로 당선의 영예를 안은 당선자들께 감사드립니다.


대학문단을 대표하는 계명문학상은 한층 더 새로워지고 또 발전된 모습으로 제40회 계명문학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성원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제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발표> 

 

시 부문 당선작 - <몽파르나스 외 2>

김지현(단국대학교·문예창작과) (상장 및 부상 500만원)

*****************************************************************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 <라운지 피플>

양아현(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과) (상장 및 부상 1000만원)

*****************************************************************

극문학 부문 당선작 당선작 없음

*****************************************************************

장르문학 부문 당선작 - <장례>

박민혁(인하대학교·사학과) (상장 및 부상 500만원)

*****************************************************************


<제39회 계명문학상 심사위원 발표> 

시 부문

   김민정 님 (시인, 계명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
   나희덕 님 (시인, 서울과학기술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박준 님  (시인)


단편소설 부문

   김영찬 님 (평론가, 계명대학교, 국어국문학전공, 교수)

   은희경 님 (작가)

   전성태 님 (작가, 중앙대학교, 문예창작전공, 교수)


극문학 부문

   김중효 님 (연극평론가, 계명대학교, 연극뮤지컬전공, 교수)

   고연옥 님 (작가, 한국예술종학학교, 극작과, 교수)

   김은성 님 (작가)


장르문학 부문

   손정수 님 (평론가, 계명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

   최제훈 님 (작가)

 

※ 좋은 작품 선정을 위해 촉박한 일정에도 열정을 다해주신 심사위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 모두가 계명문학상의 주인이십니다.

 


※ 수상작은 2019916일 이후 계명대신문 1171(2019.09.16.)에서 볼 수 있습니다


<제39회 계명문학상 시상식 및 세미나 안내> 


시상식

   ㆍ일시 : 2019년 9월 25일 (수) 오후 4시

   ㆍ장소 :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행소박물관 시청각실


세미나

   ㆍ일시 : 2019년 9월 25일 (수) 오후 4시 30분

   ㆍ장소 :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행소박물관 시청각실 및 세미나실

   ㆍ초청 강사 

      - 시 부문 : 김민정 님(본교 겸임교수, 시인)

      - 소설 부문 : 전성태 님(중앙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소설가)



계명대학교 계명문학상 운영위원회


네티즌 의견 0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