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5.2℃
  • 구름조금서울 14.8℃
  • 구름조금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8.5℃
  • 흐림울산 16.3℃
  • 맑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7.9℃
  • 맑음고창 15.0℃
  • 구름많음제주 17.2℃
  • 구름많음강화 14.3℃
  • 구름많음보은 14.9℃
  • 맑음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7.3℃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공지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공모 안내

  • 작성자 : 정재호
  • 작성일 : 2017-12-29 12:12:38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 요강


1. 모집 부문: ① 시(시조 포함) ② 단편소설


2. 모집 대상: 전국 대학교(2년제 대학 포함) 재학생 및 휴학생, 2018년 2월 졸업(예정)자


3. 작 품 수: 시 - 1인당 3편 이상, 단편소설 – 1인당 1편


4. 원고 매수: 시 - 제한 없음, 단편소설 – 200자 원고지 70매 내외


5. 접수 마감: 2018년 3월 30일 (금) 24:00까지 (우편접수 시 당일 소인 유효함)


6. 접 수 처: 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 1095번지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아람관 105호 계명대학교 신문방송국 행정팀


7. 수상작 발표: 개별통지 및 2018년 1학기 중 전자신문(www.gokmu.com) 및 계명대신문에 게재


8. 시상 내역
   가. 시(시조): 당선작 1편 (상장 및 부상 150만원)
                      가작 2편 (상장 및 부상 50만원)
   나. 단편소설: 당선작 1편 (상장 및 부상 200만원)
                      가작 2편 (상장 및 부상 70만원)


9. 심사 위원: 당선작과 함께 발표함.


10. 기 타
   가. 수상작이 이미 발표 되었거나 표절 및 모방된 작품일 경우 수상을 취소할 수 있음.
   나. 수상작이 온라인 등을 통해 이미 알려진 경우 발표된 것으로 인정할 수 있음.
   다. 작품 공모 시 봉투 겉면에 『계명문화상 응모작품』이라고 기재할 것.
   라. 출품자의 소속대학, 전공 및 학년, 연락처(전화번호)를 기재할 것.
   마. 작품 접수는 우편 또는 방문을 통해서만 가능.
   바. 접수된 작품은 일체 반환하지 않음.
   사. 수상작에 대한 저작권은 본사 소유임.
   아. 재학생, 휴학생 모두 응모 가능하며, 응모 시 재학(휴학)증명원을 제출할 것.
        2018년 2월 졸업(예정)자까지 응모가능. (관련 증명원 제출)
   자. 응모자는 개인정보제공 및 활용 동의서를 반드시 제출하여야 하며
       (관련 양식을 다운받아 서명 후 사진파일 등으로 제출),
       개인정보제공 및 활용 동의에 따라 수상자의 경우 신문과 전자신문(www.gokmu.com) 등에
       이름, 소속 대학(전공) 및 학년 등이 실릴 수 있음.
   차.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거나, 연락처 등을 기재하지 않을 경우 작품 접수를 거부할 수 있음.
   카. 각 부문별 당선작이 2편 일 경우 당선 부상(상금)을 1/2씩 나누어 지급할 수 있음.


11. 연락처
◉ 전 화: 053)580-5731 ◉ FAX: 053)580-5735
◉ 홈페이지: http://www.gokmu.com (계명문화상 공지 참조)
 

계 명 대 학 교  신 문 방 송 국

네티즌 의견 0





[키워드로 보는 세상] ‘동학개미’가 마약 같은 빚에 빠지지 않으려면 ‘영끌’ 주식투자가 대세가 된 시대 탐욕에 눈멀어 빚에 허덕이는 일 경계해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0조 9천899억 원, 58조 5천543억 원, 58조4천236억 원. 최근 몇 달 사이 천문학적인 돈이 일반 공모주 청약에 몰렸다. 주식 광풍의 시대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내는 것처럼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돈을 모아) ‘주린이’(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어린이)의 모습은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 3월이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치자, 주식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이 멈출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 속에 코스피는 1400선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1997년 외한 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위기 등 두 차례의 위기 상황을 보며 경제는 다시 반등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경기가 안 좋으면 미래를 대비해 현금을 쓰지 않고 모아놓는 것과 반대로 주식을 사 모았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급하게 팔아 값이 떨어진 국내 주식을 수집했다. 코스피는 마침내 바닥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