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2.1℃
  • 구름조금서울 22.8℃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5.7℃
  • 맑음울산 27.6℃
  • 맑음광주 23.8℃
  • 맑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4.5℃
  • 맑음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2.0℃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3.0℃
  • 맑음강진군 24.1℃
  • 구름조금경주시 25.6℃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사진기사] 조심스레 첫발 뗀 대면수업, 다시 열린 캠퍼스 풍경

대면강의 일부 재개 첫날…캠퍼스 곳곳 '사회적 거리두기'

학생 숫자 늘었지만 대부분의 공간은 여전히 적막감만

URL복사

지난 3월 16일부터 원격수업을 통한 비대면 강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5월 4일부터 실기와 실습이 시급한 일부 강의에 한해 대면수업이 재개됐다. 대면수업 대부분은 음악공연예술대학(이하 음대)과 공과대학(이하 공대) 등 실험 및 실습 강좌가 많은 단과대학에 집중됐으며 우리학교에서 마련한 학생 생활 수칙에 따라 진행됐다. 

 

● 장면1. 성악가의 꿈을 키우며, 두 달 만에 ‘실력 발휘’

 

음대 건물을 지날 때마다 울려퍼졌던 학생들의 노랫소리가 사라진 지 두 달째, 모처럼 학생들의 노랫소리가 캠퍼스를 메웠다. 실습실을 찾은 학생과 교수는 서로 어색한 웃음을 주고 받으며 사제지간의 애정을 표현했다. 그러나 만남의 기쁨도 잠시, 학생과 교수는 이내 평소처럼 진지하게 수업에 임했다.

 

● 장면2. 코로나19도 실험도 ‘안전제일’

 

백견불여일행(百見不如一行)을 실천하는 공대 실험실도 오랜만에 학생들로 북적였다. 이날 토목공학전공 학생들은 그동안의 이론 수업을 토대로 잔골재의 밀도와 흡수율에 관한 실험을 진행했다.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한 채 꿋꿋하게 실험에 집중하는 학생들의 눈빛은 어느 때보다 진지했다.

 

● 장면3. 낯설지만 여전했던 도서관 풍경

 

대면수업 일부 재개에 발맞춰 다시 이용자들을 맞은 동산도서관에는 재개방 첫날부터 적지 않은 학생들이 찾았다. 도서관을 방문한 학생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구에서 체온을 측정하고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만 했다. 코로나19 이후의 도서관 풍경은 제법 낯설었지만, 학습에 몰두한 학생들로부터 변하지 않은 도서관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 장면4. 그러나, 아직은…

일부 강의의 대면수업이 재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캠퍼스에는 여전히 적막감이 감돌았다. 학생들의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웠고 이따금씩 직원들이 캠퍼스를 관리하는 모습을 제외하면 인적 자체가 드물었다. 이같은 적막감은 코로나19가 종식되기 전까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