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8℃
  • 흐림강릉 21.5℃
  • 박무서울 25.0℃
  • 천둥번개대전 23.6℃
  • 대구 23.9℃
  • 박무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5.9℃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7.9℃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사진기사] 조심스레 첫발 뗀 대면수업, 다시 열린 캠퍼스 풍경

대면강의 일부 재개 첫날…캠퍼스 곳곳 '사회적 거리두기'

학생 숫자 늘었지만 대부분의 공간은 여전히 적막감만

지난 3월 16일부터 원격수업을 통한 비대면 강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5월 4일부터 실기와 실습이 시급한 일부 강의에 한해 대면수업이 재개됐다. 대면수업 대부분은 음악공연예술대학(이하 음대)과 공과대학(이하 공대) 등 실험 및 실습 강좌가 많은 단과대학에 집중됐으며 우리학교에서 마련한 학생 생활 수칙에 따라 진행됐다. 

 

● 장면1. 성악가의 꿈을 키우며, 두 달 만에 ‘실력 발휘’

 

음대 건물을 지날 때마다 울려퍼졌던 학생들의 노랫소리가 사라진 지 두 달째, 모처럼 학생들의 노랫소리가 캠퍼스를 메웠다. 실습실을 찾은 학생과 교수는 서로 어색한 웃음을 주고 받으며 사제지간의 애정을 표현했다. 그러나 만남의 기쁨도 잠시, 학생과 교수는 이내 평소처럼 진지하게 수업에 임했다.

 

● 장면2. 코로나19도 실험도 ‘안전제일’

 

백견불여일행(百見不如一行)을 실천하는 공대 실험실도 오랜만에 학생들로 북적였다. 이날 토목공학전공 학생들은 그동안의 이론 수업을 토대로 잔골재의 밀도와 흡수율에 관한 실험을 진행했다.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한 채 꿋꿋하게 실험에 집중하는 학생들의 눈빛은 어느 때보다 진지했다.

 

● 장면3. 낯설지만 여전했던 도서관 풍경

 

대면수업 일부 재개에 발맞춰 다시 이용자들을 맞은 동산도서관에는 재개방 첫날부터 적지 않은 학생들이 찾았다. 도서관을 방문한 학생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구에서 체온을 측정하고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만 했다. 코로나19 이후의 도서관 풍경은 제법 낯설었지만, 학습에 몰두한 학생들로부터 변하지 않은 도서관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 장면4. 그러나, 아직은…

일부 강의의 대면수업이 재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캠퍼스에는 여전히 적막감이 감돌았다. 학생들의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웠고 이따금씩 직원들이 캠퍼스를 관리하는 모습을 제외하면 인적 자체가 드물었다. 이같은 적막감은 코로나19가 종식되기 전까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