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0.5℃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1℃
  • 흐림대전 2.5℃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5.0℃
  • 비 또는 눈광주 2.4℃
  • 맑음부산 6.7℃
  • 흐림고창 3.5℃
  • 제주 8.1℃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2.4℃
  • 흐림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4.5℃
  • 구름많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본교 박사 3명, 세종과학펠로우십 선정

최대 5년간 연구개발 사업비 지원

URL복사

우리학교 김시윤(건축공학), 우선민(의학), 송승은(의학) 박사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2021년 기초연구사업 세종과학펠로우십’에 선정됐다. 

 

세종과학펠로우십은 박사후연구원 등 젊은 과학자의 연구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올해 신설된 제도로, 선정된 311명 중 지방대학 소속 연구원이 97명(31.2%)이고, 그중 3명이 본교 소속이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연구자는 최대 5년간 매년 1억 3천만 원 내외의 연구개발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김시윤 박사는 김승직(건축공학) 교수 지도로 박사후연구원 및 인텔리전트 건설 시스템 지원센터 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김시윤 박사는 ‘노후 건축물의 내진보강 안전성 및 경제성 최적화를 위한 딥러닝 기반 의사결정 시스템 개발’을 주제로 한 연구에 향후 5년간 약 5억 4천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또한 우선민 박사는 권택규(의예) 교수 지도로 박사후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고, 이번에 선정된 연구과제는 ‘Cathepsin 활성 조절에 의한 암줄기 세포의 stemness 능력과 암미세 환경 기전 연구’이다. 5년간 5억 2천 7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아울러 송승은 박사는 지난 2013년 영남대에서 의학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우리학교 송대규(의예·약학) 교수 지도로 박사후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송승은 박사는 ‘골격근에서 카달라제의 대사적인 역할 규명 및 인슐린 저항성 관련 바이오 마커 발굴’을 주제로 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며, 5년간 6억 2천 9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사설] 돌아온 선거, ‘수혜비 학생자치’를 끝내자 2022학년도 학생자치기구 총선거가 내일(11월 30일) 실시된다. 원칙대로라면 총학생회를 비롯한 16개 단위에서 차기 자치기구의 장을 두고 치열한 선거전이 펼쳐져야 한다. 그러나 지난 11월 15일 후보자 등록이 마감된 결과 인문국제대, 사범대, 음악공연예술대, 미술대는 입후보자가 없어 선거가 무산됐고 후보자가 등록된 단위에서조차 경선을 치르는 곳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흔히 선거를 민주주의 사회에서 벌이는 가장 큰 축제라고 한다. 그러나 ‘축제’를 맞이한 학생들의 여론은 냉담하기만 하다. 선거가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이들에게 민주적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한 절차적 요식행위로 전락한 지 오래이고, 무엇보다 학생자치의 효용성을 학생들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한때는 ‘총학생회장에 당선되면 차 한 대 뽑을 수 있다’는 풍문도 널리 퍼져있었다. 물론 현재에는 그런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생각되지만, 모든 소문에는 그 집단에 대한 당대의 평가가 응축되어 있기 마련이다. 세월이 흘러 이러한 양상은 학생들이 수혜비 납부를 거부하는 것으로 변모했다. 등록금 납부 기간마다 우리학교 에브리타임 커뮤니티에는 “수혜비(학생회비)를 꼭 납부해야 하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