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6.1℃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1.8℃
  • 흐림제주 9.7℃
  • 맑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0.1℃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날아가는 화살은 정지해있다

URL복사
기원전 5세기, 그리스에서는 변화(또는 운동)의 가능성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파르메니데스는 변화란 착각에 불과하며 어떤 것도 변화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우주에 빈 공간이 없고 존재하는 모든 것이 하나의 전체로서 존재하기 때문에, 변화가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 주장은 우리의 경험에 위배된다는 점에서 역설적이다. 물체가 움직이기 위해서는 공간이 필요하며, 따라서 공간이 없으므로 장소운동이 불가능하다는 주장은 논리적으로 타당하다.

그러나 우리는 장소운동이 ‘모든’ 변화를 대표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의 주장을 반박할 수도 있다.

한편, 그의 제자인 제논의 역설들을 반박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1) “아킬레스와 거북이가 달리기 시합을 한다. 거북이의 속도가 아주 늦기 때문에, 거북이를 먼저 출발시킨다. 아킬레스가 거북이가 있던 지점 A에 도착할 때 거북이는 다른 지점 B로 이동하고, 그가 B에 도착할 때 거북이는 또 다른 지점 C로 이동하는 식으로 계속 진행되기 때문에, 그는 끝까지 거북이를 앞지를 수가 없다” (2) “운동 중인 화살은 공간의 한 지점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것은 결국 정지해있는 것이다. 따라서 날아가는 화살은 정지해있다” (3) “겨울밤에 내리는 눈송이들은 소리가 없다. 눈송이 두세 개를 모아 떨어뜨려도 아무 소리가 나지 않는다. 따라서 눈송이가 뭉친 우박이나 집채만한 눈덩이가 떨어질 때도 소리가 나지 않을 것이다”

철학자들은 상식을 벗어나는 이런 역설들을 어떤 식으로 반박해야 할지 오랫동안 고민해왔다. 상식을 벗어난다고 해서 단순하게 “그건 말도 안 돼!”라는 식으로 거부할 수는 없으며, 어떤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서는 그에 적절한 이유를 제시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제논에게 어떤 반론을 제시할 수 있는가?
역설(paradox)의 어원적인 의미는 ‘상식을 벗어나는 견해’이며 그것은 ‘모순되어 보이지만 옳은 견해’나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를 의미하기도 한다. 역설은 종종 세련된 논리를 포함하고 있는 옳은 주장으로 판명되며 다양하고도 체계적인 사고의 기폭제가 되기 때문에, 그것은 단순히 허황된 이야기로만 치부될 수 없는 가치를 담고 있다. 8회로 기획된 <재미있는 철학이야기>는 역설적이면서도 생각해볼만한 의미를 지닌 철학적 논의로 구성된다.




[사설] ‘부캐’를 던져라 ‘부캐’라는 말을 결혼식에서 신부가 드는 작은 꽃다발을 지칭하는 부케(bouquet)로 혼동했다면 트렌드에 둔감한 사람으로 취급받을 수 있다. ‘부캐’는 요즘 방송가에서 소위 ‘뜨는’ 신조어로 부(附)캐릭터를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온라인 게임에서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캐릭터를 본(本)캐릭터라 부른다면, 부캐릭터는 원래 사용하던 것이 아닌 다른 부차적 캐릭터를 말한다. 쉽게 말하자면 자신이 주로 하는 일인 본업과 가끔씩 하는 부업 정도로 ‘본캐’와 ‘부캐’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작금의 코로나19 시대 방송계에서는 본업보다 부업이 더 각광받는다. 먼저 ‘부캐’하면 이 용어를 유행시킨 개그맨 유재석을 빼놓을 수 없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는 개그맨 유재석이 아닌 트로트 가수 ‘유산슬’, 혼성 댄스 그룹 ‘싹3’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추대엽은 자신의 본업인 코미디언보다 지금의 ‘부캐’인 ‘카피추’로 유튜브에서 더 유명해졌다. 이런 인기는 부캐릭터 선발대회라는 별도의 예능 프로그램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이쯤 되면 부업이 본업이 된다. 이는 비단 연예인들에 국한되는 얘기가 아니다. 직장을 가진 일반인들이 퇴근 후 ‘부캐’로 변신하는 경우도 많다. 기획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