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5℃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9.9℃
  • 구름조금대전 12.5℃
  • 맑음대구 10.4℃
  • 구름많음울산 8.6℃
  • 구름많음광주 11.5℃
  • 구름조금부산 8.9℃
  • 구름조금고창 8.6℃
  • 구름많음제주 12.3℃
  • 맑음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10.8℃
  • 구름조금금산 10.3℃
  • 흐림강진군 10.1℃
  • 구름조금경주시 8.6℃
  • 구름조금거제 9.6℃
기상청 제공

동산병원, 심장이식수술 대경지역 최초 성공

지역 내 말기 심부전 환자의 편리성 증대효과 기대

URL복사
지난 3월 24일, 동산병원 김인철(심장내과) 교수, 박남희(흉부외과) 교수, 이용철(마취통증의학과) 교수 등을 중심으로 구성된 심장이식팀이 확장성 심근병증을 앓던 60세 남성 환자를 대상으로 심장 이식을 성공리에 시행했다. 동산병원 심장이식팀의 수술 성공은 대구·경북 지역 내 최초 심장 이식 성공 사례이다.

심장 이식을 받기 전 환자의 상태는 약물에 더 이상 의존할 수 없는 수준이었으며 심장수축 기능이 원래의 10%에도 못 미치는 상태였다. 현재 해당 환자는 이식 수술에 성공하고 일상생활로 복귀를 준비할 정도로 호전되었다.

김인철 교수는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고 기존의 심장질환 치료 후 생존하는 환자가 증가하면서 말기 심부전 환자도 크게 늘고 있다.”며 “약물 반응이 없는 환자의 경우 인공심장이나 심장 이식 등의 치료 이외에는 대안이 없다.”고 설명했다.

동산병원 심장이식팀의 수술 성공은 지역 내 말기 심부전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예정이다. 말기 심부전이란 호흡곤란, 폐부종 등 심장의 수축 기능이 극도로 떨어져 혈액순환이 원활히 진행되지 않아 나타나는 증상들을 총칭한다.

이번에 수술받은 환자의 증상도 말기심부전에 해당된다. 그동안 우리지역 말기 심부전 환자들은 심장이식 수술을 받기 위해 수도권 소재의 병원에 의존해야 했으며, 수술을 받고 나서도 지속적인 관리를 위해 많은 경제적, 시간적 부담을 감수해야 했다. 이번 심장이식 성공을 기점으로 지역의 많은 환자들이 보다 편리하고 빠른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