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0.5℃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2.6℃
  • 맑음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6.5℃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선거 투표율 지난해보다 4.8% 상승

제 45대 총(부)학생회장에 김창훈 씨, 손정욱 씨,

제 24대 총여학생회장에 김정숙 씨,

제 26대 총(부)동아리연합회장에 강병재 씨, 박종원 씨 당선

지난 11월 21일 실시된 2008학년도 제 45대 총학생회(이하 총학), 제 24대 총여학생회(이하 총여) 선거 투표 결과, 총학은 정 김창훈(경제학(야)·3)씨, 부 손정욱(생물학·3)씨, 총여는 김정숙(통상학(야)·3)씨가 당선됐다.

개표는 21일 밤 11시 10분부터 제 1학생회관 4층 시청각실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 26명, 개표참관인 14명, 본사 기자 2명, KMBS 교육방송국원 2명이 참관한 가운데 진행됐다. 개표 결과 정 김창훈, 부 손정욱 총학 후보는 총 투표수 8천6백27표(43.9%) 중 찬성 6천6백88표(77.5%), 반대 1천3백63표(15.8%), 무효 5백76표(6.7%)로 당선이 확정됐으며, 김정숙 총여 후보는 총 4천77표(40.7%) 중 찬성 3천94표(75.9%), 반대 6백85표(16.8%), 무효 2백98표(7.3%)를 얻어 당선됐다.

같은 날 단대 학생회장 선거와 개표도 단대별 지정장소에서 이루어졌다. 단대 학생회장 선거 결과는 아래의 표를 참조하면 된다. 의과대학은 올해 7월 선거가 있었으며, 미술대학은 후보자가 없어 내년 중 선거가 실시될 예정이다.

올해 선거 투표율은 총학의 경우 총 유권자수 1만9천6백42명 중 8천6백27명이 투표해 작년보다 4.8% 높은 43.9%를 보였고, 총여의 경우 총 유권자수 1만20명 중 4천77명이 참여해 작년보다 1.8% 높았다. 단대의 경우 사범대학이 88%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반면 인문대학이 19%로 투표율이 가장 낮았다.

총학 당선자 정 김창훈 씨와 부 손정욱 씨는 “학회장을 하면서 느낀 여러 문제점을 스스로 바꿔보자는 생각으로 출마했으며, 이제 공약을 실천하면서 학우들을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난 11월 16일 있은 제 26대 총동아리연합회 선거에서는 BEAT 회장 강병재(태권도학·2)씨와 도레미 박종원(교통공학·2)씨가 총동아리회장과 부회장으로 당선됐으며, 29일에는 홍경대(통상학(야)·3)씨가 2008학년도 총대의원의장으로 선출됐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