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3℃
  • 맑음강릉 33.0℃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31.4℃
  • 맑음대구 32.3℃
  • 맑음울산 31.7℃
  • 구름조금광주 30.1℃
  • 맑음부산 27.3℃
  • 구름조금고창 31.1℃
  • 맑음제주 31.2℃
  • 구름많음강화 28.6℃
  • 맑음보은 29.3℃
  • 맑음금산 30.2℃
  • 맑음강진군 30.3℃
  • 맑음경주시 32.1℃
  • 맑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4.29재보선 무소속 돌풍..한나라 완패

민주-수도권..親朴-경주서 승리 與 정국운영 적잖은 변화 초래할 듯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이명박 정부 들어 첫 국회의원 재선거 5곳이 포함된 4.29 재보선에서 무소속이 돌풍을 일으키고 여당인 한나라당은 완패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 5곳의 국회의원 재선거구 가운데 한나라당은 한곳도 건지지 못한 반면 민주당은 민심 흐름을 보여주는 승부처로 꼽힌 수도권의 인천 부평을에서 홍영표 후보가 한나라당 이재훈 후보를 이겨 1승을 거뒀다.

여야 각각 '집안 싸움'이 벌어진 경주와 전주 덕진 및 완산갑 등 3곳은 모두 무소속이 승리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경주의 경우 친박 성향의 무소속 정수성 후보가 한나라당 정종복 후보를 이겼고 덕진과 완산갑에서는 각각 '정동영-신건'의 무소속 연대가 민주당 후보에게 승리해 동반 당선됐다.

울산에서는 진보진영의 단일후보로 나선 진보신당의 조승수 후보가 한나라당 박대동 후보를 큰 표차로 제치고 당선됐다.

민주당은 부평을과 함께 수도권 기초단체장 보선지역인 시흥에서도 김윤식 후보를 당선시켜 수도권 승부에서 한나라당에 완승을 거뒀다.

이처럼 한나라당은 이명박 정부 들어 첫 국회의원 재선거가 포함된 '미니 총선'에서 패배함에 따라 오는 6월 '미디어입법 대치'를 앞두고 정국 주도권 장악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권의 국정운영 리더십도 일부 손상을 입을 전망이다.

박희태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또 친박 성향의 후보가 당 후보와의 대결에서 승리함에 따라 박근혜 전 대표의 당내 영향력은 커질 것으로 보이며 친이(친 이명박)-친박(친 박근혜)간 계파 갈등이 심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완패한데다 승부처인 수도권 승부에서 모두 이김에 따라 일단 '절반의 승리'는 기록한 것으로 평가된다. 앞으로 재보선을 통해 '현정권의 실정에 대한 민심의 심판'이 드러났다고 주장하며 정국 주도권 장악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탈당 뒤 무소속 출마한 '정-신' 후보와 복당을 추진하고 당내 비주류가 이에 가세할 경우 계파 갈등이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진보신당은 이번 재보선에서 후보단일화를 통해 창당 1년여만에 원내진입이라는 숙원을 달성하는 성공을 거뒀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선거 패배를 인정한다"며 "선거결과를 통해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국민이 현 정권의 무능과 실정을 단호히 심판했다"며 "수도권에서 승리를 안겨준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전국 16개 지역 재보선에서 교육감선거를 제외한 전체 유권자 131만9천614명 중 45만4천714명이 투표를 마쳐 잠정 34.5%(국회의원 재선거는 40.8%)의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shin@yna.co.kr
(끝)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