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2.7℃
  • 구름많음서울 10.0℃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13.9℃
  • 구름조금울산 13.2℃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5.6℃
  • 맑음고창 9.0℃
  • 맑음제주 16.4℃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2.0℃
  • 맑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창립 120주년 기념 제39회 계명문학상 시상식

김민정, 박준, 전성태 작가 초청 세미나도 열려

지난 9월 25일, 행소박물관 시청각실에서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기념 제39회 계명문학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계명문학상에는 시 5백23편, 단편소설 1백43편, 극문학 32편, 장르문학 11편이 접수된 가운데, 심사결과 시 부문에 김지현(단국대·문예창작·3) 씨, 단편소설 부문에 양아현(명지대·문예창작학·4) 씨, 장르문학 부문에 박민혁(인하대·사학·4) 씨가 각각 선정됐고, 극문학 부문에서는 당선작을 내지 못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신일희 총장은 소설부문 당선자에게 상장 및 상금 1천만원을, 시·장르문학 부문 당선자에게 각각 상장 및 상금 5백만원을 시상했다.

 

신일희 총장은 인사말에서 “심사위원들이 작가들의 무한한 가능성을 현실화할 수 있는 학생들을 수상자로 뽑은 것 같다. 앞으로도 그 가능성을 가지고 좋은 창작품을 만들어내는 수상자들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단편소설 심사를 맡은 전성태(중앙대·문예창작·교수) 심사위원은 “대학생들이 어떤 환경에서 글을 쓰는지 알고 있다. 그 불면의 밤을 이 축제를 통해 보상받은 수상자들에게 축하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단편소설 부문 수상자 양아현 씨는 “몇 년간 소설을 썼지만, 최근에 들어서야 내가 무엇을 쓰고 싶은지, 쓰고 있는지 조금은 알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 과정에서 받게 된 상이라서 더 의미가 있고 계속 글을 쓸 수 있는 힘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시상식 이후 진행된 계명문학상 세미나에서는 시 부문 심사를 담당한 김민정(문예창작학·교수) 심사위원과 박준 심사위원, 그리고 단편소설 부문 심사를 담당한 전성태 심사위원이 강사 및 사회로 참여한 가운데 심사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공유했다. 

 

한편, 같은 날 ‘제39회 계명문학상 당선작 모음집’이 출간됐으며, 시상식에 참석한 교직원 및 학생들에게 배부되었다.

 





[우리말 정비소] ‘택배’, 일상생활 속 깊숙이 들어온 일본말 “월수입 수백만 원의 택배일을 알선해준다는 광고를 보고 찾아갔다가 피해를 입는 노인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월 4~5백만 원 수입의 택배일을 알선해 준다는 인터넷 광고를 보고 생계 때문에 어떻게든 일자리를 구해보려다 도리어 수백만 원 생돈을 물어내야 할 상황이 벌어진 것입니다.” 이는 9월 16일자 KBS 보도 가운데 일부다. 피해를 입은 노인은 건설 현장에서 일하다 일감이 뚝 끊겨 세 식구 생계가 막막해져 ‘택배회사’를 찾아 간 것이다. 이처럼 우리 생활에 깊숙이 들어와 있는 ‘택배(宅配, 타쿠하이)’라는 말은 일본말이다. 이제 일상생활에서 택배 없이는 살 수 없는 세상이 되고 말았다. 그렇다면 언제부터 이 ‘택배’라는 말이 들어 온 것일까? 이 말이 들어온 시기를 말하기 전에 일본에서 ‘택배’라는 말이 언제 쓰이기 시작한 것인지를 살펴보자. 기록상 1976년 1월 20일 야마토운수(大和運輸)가 택배사업을 시작할 당시 ‘택배편(宅配便, 타쿠하이빈)’이라는 말을 썼다. 택배사업이 번창하기 전에 일본에서는 철도역을 이용한 소포나 또는 우체국에서 취급하는 소포제도 밖에 없었다. 우체국의 경우 집으로 물건을 배달해주기는 하지만 부칠 때에는 우체국으로 찾아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