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6℃
  • 흐림강릉 22.8℃
  • 서울 15.5℃
  • 대전 19.2℃
  • 대구 17.3℃
  • 울산 17.7℃
  • 광주 17.4℃
  • 흐림부산 17.0℃
  • 흐림고창 17.5℃
  • 흐림제주 23.0℃
  • 흐림강화 14.5℃
  • 흐림보은 17.2℃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여 회계사 사건수첩(야마다 신야 저/김진태 역)

URL복사
이성친구를 사귄적이 있습니까? 저의 경우 연애할 때 여자친구가 밝은 핑크색 탑을 한 벌 사려고 쇼핑센터의 같은 층을 계속 돌면서 의사결정을 미루는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었지요. 저는 다 같은 색깔로 보이는데… 반면 여자친구는 남자들이 친구와의 술자리나 운동이 자신보다 왜 중요한지, 왜 내 남자친구는 본능적이고 성급하고 직관적인지 이해하지 못합니다.

이러한 성향은 개인마다 다를 수 있지만 최근 성차에 관한 연구들은 이러한 남녀간 차이가 본질적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행동주의적 관점에서 보면, 남성은 확실하고 한정된 정보를 가지고 휴리스틱에 의한 신속한 의사결정을 하는 반면, 여성은 가능한 많은 정보를 사용하여 모호한 부분에 시간을 많이 투자하여 보수적 의사결정을 수행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여성의 특성은 공인회계사의 자질에 비추어 본다면 매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공인회계사에게 요구되는 몇 가지 자질이 존재하는데, 신중한 성격, 전문가적 의구심(늘 의심을 품는 자세, 비판적 판단 등)이 그것입니다. 이러한 자질이 여성의 성향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봐도 될까요?

서두가 길어졌지만, 이 책은 모에미라는 여성 공인회계사의 실제 경험담을 바탕으로 구성된 재미있는 회계책입니다.‘회계는 수학적이고 머리 아프고 재미없는 공포의 수업으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의외로 수학과는 관계없고 논리적 일관성이 있는 재미있는 학문이라 주장하고 싶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모에미는 회계법인에서 감사업무를 담담하고 있습니다. 감사업무는 기업이 작성한 재무정보가 회계기준에 따라 얼마나 적절하게 작성되어 있는지를 인증하는 절차입니다.분식회계라는 말 들어보셨지요? 경영자가 어떠한 의도를 가지고 회계정보를 조작하는 것을 분식회계라고 하는데요, 회계사는 이러한 분식회계를 잡아내는 역할을 합니다.

그래서 회계사를‘자본주의의 파수꾼’이라고 하지요. 예를 들어, 모에미가 감사하고 있는 기업은 비자금을 몰래 조성하기 위해 어떤 방법을 사용했을까요? 놀랍게도, 우표를 사용할 것처럼 대량 구매하여 몰래 이를 되팔아 비자금을 조성합니다. 얼마 안 되는 푼돈 같지만, 많은 기업 및 은행, 공공기관 등에서 실제로 이러한 사소한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하거나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예를 들어, 건설회사는 일용노동자에게 일당을 준 것처럼 위조하여 수백 명의 가공 통장을 가지고 매년 많은 돈을 빼돌릴 수 있습니다.(ex:일당 20만원* 500명* 300일= 얼마일까요?)

이처럼 이 책에서는 분식회계를 수행하려는 경영자와 이를 잡아내려는 회계사와의 싸움을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 보여줍니다. 모에미는 동물적 감각과 풍부한 경험, 여성의 섬세하고 보수적인 성향에 의해 남자 주인공이 간과하는 부분을 정확히 잡아내고 일깨워줍니다. 물론 내용을 보다 잘 이해하려면 회계원리 정도의 수업을 들어야 하지만요.

모에미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회계사는 진실의 거울”이라고. 여러분도 자본주의의 파수꾼이 되고 싶으신가요? 우리학교에는 여러분들이 본받을 만한 공인회계사인 교수님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 책을 읽고 교수님들을 찾아가 여러분의 꿈을 이뤄보세요~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