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8.6℃
  • 황사서울 15.6℃
  • 황사대전 17.9℃
  • 황사대구 17.3℃
  • 황사울산 19.9℃
  • 황사광주 16.3℃
  • 황사부산 18.1℃
  • 맑음고창 17.7℃
  • 황사제주 18.5℃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7.4℃
  • 구름조금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니콜로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URL복사

니콜로 마키아벨리(Niccolo Machiavelli, 1469~1527)는 그의 저서 <군주론>(Il Principe)에서 이렇게 말한다.


“군주 된 자는, 특히 새롭게 군주의 자리에 오른 자는 나라를 지키는 일에 곧이곧대로 미덕을 실천하기는 어렵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나라를 지키려면 때로는 배신도 해야 하고, 때로는 잔인해져야 한다. 인간성을 포기해야 할 때도, 신앙심조차 잊어버려야 할 때도 있다. 그러므로 군주에게는 운명과 상황이 달라지면 그에 따른 임기응변이 필요하다. 할 수 있다면 착해져라. 하지만 필요할 때는 주저 없이 사악해져라.”


이는 마키아벨리의 핵심 이념으로 평가되었고, 당시 교황청은 ‘군주론’을 악마의 소리라고 선언하면서 금서로 지정했다. 사람들은 그를 사악한 권모술수의 대가이며, 목적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수단도 정당화하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지금도 혹자는 누군가를 칭찬하기 위함이 아니라 비난할 목적으로 ‘군주론’을 언급한다. 그러나 당시 이탈리아가 처했던 상황에서 살펴보면 이러한 판단은 성급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이탈리아 반도는 여러 나라로 분열된 채 늘 주변 강대국들의 침입에 시달려야 했다. 수십 년간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정권교체가 빈번했고, 생존 자체가 그들에게는 핵심적인 문제였다. 그들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자국 군대가 아닌 용병에 의존했고, 돈이 목적이었던 용병이 전쟁에 소홀한 것은 당연했다. 결국 마키아벨리는 가장 큰 당면 과제를 군대와 국가의 문제로 보고 용병제도를 강력히 비난하면서 국가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칠 자국 군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감안하고 위의 구절을 다시 보면 마키아벨리의 상황논리는 지극히 정상적이었다. 악행을 합리화하거나 평화로운 상황에서의 주장이라면 폐기되어야 마땅하다. 그러나 스페인과 프랑스가 교대로 침범하고 공화국이 군주국으로, 군주국이 공화국으로 바뀌는 혼란 속에서 너무나도 나약한 조국의 모습에 실망한 그가 난세를 헤쳐 나갈 최선의 전략을 주장했던 것이다. 마치 우리가 일제 식민지 통치하에서 살아남고 독립을 쟁취하기 위해서 그랬던 것처럼 말이다.


시대와 성격만 달라졌을 뿐 오백여 년이 흐른 지금에도 국내외적으로 혼란한 상황은 여전하다. 세상사와 인간의 욕망에 대해 지극히 현실적이고 솔직한 평가를 내렸던 이 책이 냉혹하고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들의 삶에 좋은 지침서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