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5℃
  • 흐림강릉 9.1℃
  • 서울 8.9℃
  • 흐림대전 11.5℃
  • 구름조금대구 13.5℃
  • 맑음울산 15.2℃
  • 흐림광주 12.8℃
  • 맑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2.4℃
  • 박무제주 16.1℃
  • 흐림강화 8.2℃
  • 맑음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1.6℃
  • 구름많음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꾸뻬씨의 행복여행’

URL복사

아이들이 성장해 기숙학교에 입소하고 난 다음, 시간이 나면 하루에 한편의 영화를 시청하는 것이 어느덧 생활이 되었다. 지금까지 보았던 많은 명작들 중에서 가장 오랫동안 가슴에 머물렀던 영화는 ‘꾸뻬씨의 행복여행’이다. 원작 소설을 영화로 제작한 것으로 행복을 찾아 떠나는 여행 이야기가 이 영화의 알파와 오메가다. 


영화의 줄거리는 매일 같이 불행한 사람들을 상담하던 런던의 정신과 의사 ‘핵터’가 과연 진정한 행복이란 무엇일까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훌쩍 여행을 떠난다는 내용이다. 돈이 행복의 조건이라고 말하는 상해의 은행가, 가족과 행복하게 살고 싶은 아프리카의 마약 밀매상, 생애 마지막 여행을 떠난 말기 암 환자, 가슴속에 간직해 둔 LA의 첫사랑, 핵터는 여행지에서 만난 수많은 인연들을 통해 행복리스트를 완성해 나간다. 행복에 대한 자신만의 답을 찾아나가는 핵터의 여정을 관찰하며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으며 120분 안에 해피엔딩으로 행복이 무엇인지 알았다는 가벼운 착각과 만족감을 주는 영화이다.   


핵터의 행복을 찾아 떠난 여행은 출발지인 사랑하는 사람 곁으로 돌아오면서 끝이 난다. 즉, 출발지가 종착지인 것이다. 감독이 관객들에게 주고자 하는 메시지는 행복 자체를 잡으려 하지 말고 자신의 삶에, 자신의 일에 집중하고 몰입하고 교감하고 영감을 받을 때 행복을 경험할 수 있다는 사실과 행복의 추구보단 다른 것을 추구할 때 얻어지는 행복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내용일 것이다. 


영화는 모든 인간이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것인 행복에 대해서 저마다의 방식이 존재한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사람마다 성격이 다르고 좋아하는 음식이나, 음악이 다르듯 자신을 행복하게 하는 자신만의 행복이 무엇인지 한 번쯤 생각하게 한다. 나는 나의 행복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나의 행복을 구성하는 요소는 무엇인지, 내가 정의하는 행복은 무엇인지에 대해서 생각해보고 자신을 행복하게 만드는 자기 주도적 행복 로드맵을 설계할 것을 시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