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5.3℃
  • 황사서울 11.7℃
  • 황사대전 11.7℃
  • 황사대구 16.5℃
  • 구름많음울산 17.7℃
  • 황사광주 13.0℃
  • 맑음부산 17.2℃
  • 구름많음고창 9.2℃
  • 황사제주 15.1℃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9.8℃
  • 구름조금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6.8℃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미션(The Mission, 1986년)’

URL복사

9월이 되니 아침저녁으로는 시원한 바람이 불어 가을이 조금씩 자리를 잡아 가는 것 같다. 이렇게 더위가 한풀 꺾이는 계절이 되면 다시 보고 싶은 영화가 한 편 있다. 1986년에 제작 상영된 ‘미션(The Mission)’이다. 30년도 훨씬 지난 영화이지만 2008년과 2017년에 2번이나 재개봉한 특이한 이력을 가진 영화로, 공간적 배경은 남미의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브라질이 만나는 접경지대이다. 미션은 첫 상영 당시 이과수 폭포를 스크린에 가득 채워 보여주는 웅장함만으로도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영화였다. 미션은 1750년에 실제 일어난 역사적 사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이러한 시대를 살았던 남미 원주민과 서구 열강의 노예상인, 복음을 전하고자 한 예수회 신부 등의 다양한 역사적 존재를 화면에 담아내고 있다. 

 

영화는 1758년 남미 과라니족 사건을 마무리한 주교가 교황에게 편지를 쓰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역사에서 1750년은 스페인과 포르투갈이 국경조약을 체결하고 이로 인해 스페인령의 보호지역에서 살던 과라니족 원주민들은 다시 노예제를 인정하는 포르투갈의 지배하에 들어간 시기이다. 이 시기 포르투갈의 지배에 저항하며 자신의 터전을 지키려던 과라니족 원주민과 이들을 도와주는 신부들의 희생이 영화의 중심 줄거리이다. 

 

영화는 장대한 폭포를 배경으로 자신의 신념에 따라 각기 다른 방법으로 세상과 대결하는 두 신부의 모습을 보여준다. 선교사로서 가브리엘 신부는 폭포수가 거칠게 떨어지는 이과수 폭포를 맨손으로 어렵게 기어올라 폭포 정상에서 과라니족 원주민과 첫 만남을 가진다. 이때 울리는 오보에 연주는 사랑의 소리로 이상적이고 조화로운 공동체적 삶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다른 한편으로 노예 상인이었던 멘도자도 자신이 노예 상인 시절 입었던 갑옷을 끌고 폭포를 오른다. 속죄의 의미로 끌고 올라간 갑옷은 원주민이 끊어내 주지만 영화 후반부에서는 의미있는 것을 지키기 위해서는 힘도 필요하다는 또 다른 상징을 보여준다.

 

이 영화를 보면서 새로운 것에 대한 용기있는 도전을 생각한다. 과라니족 원주민과 새로운 공동체를 이루기 위해서 필요로 했던 두 신부의 신념과 용기. 과라니족이 상징하는 것이 새로운 세계라면 우리는 영화를 통해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더불어 사는 지혜를 실천하고자 하는 용기를 배울 수 있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