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2.2℃
  • 구름많음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12.2℃
  • 흐림대전 11.5℃
  • 구름조금대구 15.9℃
  • 맑음울산 16.3℃
  • 구름많음광주 16.3℃
  • 맑음부산 18.9℃
  • 흐림고창 14.0℃
  • 맑음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3.4℃
  • 구름많음보은 10.9℃
  • 흐림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18.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

영국 뉴캐슬에 아내를 잃고 혼자 살아가는 노년의 목수 다니엘이 있습니다. 심장 질환으로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게 된 다니엘은 의사의 권유에 따라 질병급여를 신청하지만 거부당하고 맙니다. 다니엘은 재심을 신청하기 위해 관공서를 찾아가지만, 컴퓨터를 사용해 본 적이 없는 그로서는 온라인 신청절차가 혼란스럽기만 합니다. 그곳에서 우연히 아이 둘이 있는 싱글맘인 케이티를 만나게 된 다니엘은 어려운 처지임에도 불구하고 이들 가족을 도와주게 됩니다. 영화는 어떤 결말을 맺게 될까요?


이 영화는 관료주의적인 사회복지시스템의 실태를 꼬집고 그로 인해 사각지대에 방치된 불행한 개인의 삶을 조명하고 있습니다. 다니엘은 과거 성실한 남편이자 능력있는 목수로서 살아왔고 어려운 이웃을 외면하지 않는 따뜻한 심성을 가진 남자입니다. 그러나, 질병과 실업은 일순간에 그를 빈곤층으로 내몰고 유일한 희망인 정부의 도움을 구하기는 어렵기만 합니다. 시민으로서 자신의 권리를 정당하게 주장하고 사람답게 살고자 하는 것, 다니엘의 소망은 오직 이것입니다.


영화 속 주인공에게 자연스레 감정이 이입되는 제 자신을 보면서 ‘나도 이제 꽤 나이가 들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 속에 살다보면, 가끔 스스로가 점점 뒤처지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은 두려움이 들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젊은 세대들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미래를 만들어갈 여러분들이 한번쯤 보고 우리 사회를 올바르게 변화시켜 나가는데 유익한 교훈을 얻었으면 합니다. 덧붙이자면, 실업이나 빈곤과 같은 불행을 오로지 개인의 책임으로 전가할 수 있는지, 우리 사회에서 취약층을 위한 안전망은 얼마만큼 구축되어 있는지에 대해 진지한 고민을 해보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쓰고 보니 다소 영화를 무겁게 받아들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이 영화의 또 다른 매력은 냉정한 현실 속에서도 따뜻한 인간미를 잃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다니엘은 수많은 행정서류 가운데 한 페이지에 기록된 이름이지만, 케이티 가족에게는 선량한 이웃이자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산타클로스입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