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9.5℃
  • 서울 9.1℃
  • 흐림대전 12.1℃
  • 맑음대구 15.7℃
  • 구름조금울산 16.7℃
  • 박무광주 13.4℃
  • 맑음부산 16.0℃
  • 흐림고창 12.4℃
  • 맑음제주 17.4℃
  • 흐림강화 9.5℃
  • 흐림보은 11.6℃
  • 구름많음금산 12.7℃
  • 맑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올 겨울엔 ‘하이쿠’를 읽자

URL복사
류시화의 《바쇼 하이쿠선집》이라는 하이쿠(俳句) 역서가 금년 10월에 출간되었다. 필자도 한 참 전에 《마츠오 바쇼오의 하이쿠》라는 제목으로 하이쿠 역서를 낸 적이 있는데, 류시화는 시인적인 감수성과 명상 체험으로 내면적으로 숙성된 하이쿠의 맛을 전달하고 있어 독자에게 감명을 준다.

이제 캠퍼스의 나무들이 바싹 마른 잎들을 드문드문 매단 채 겨울 채비를 하고 있다. 학생들은 취업 걱정, 교수님들은 업적 걱정 가득한데 잠시 마음을 비우고 차 한잔 앞에 두고 17글자로 된 하이쿠(俳句)에 젖어봄은 어떨지…? 하이쿠는 5/7/5 운율의 17자로 된 일본의 짤막한 정형시이다. 하이쿠 중에서도 평생 방랑으로 일관하며 고독한 인간의 내면을 꿰뚫으면서 모든 생명 있는 것들에 대한 애틋함을 노래한 마쓰오 바쇼(松尾芭蕉)의 작품이 좋을 것 같다. 이제 몇 작품을 둘러보기로 하자. (*번역은 기호에 따라 다르겠지만 여기서는 일단 필자역을 싣기로 한다.)

“이 외길이여 / 행인 하나 없는데 / 저무는 가을”은 모두가 외길을 걷고 있는 듯한 우리 인생의 적막감을 대변해 주고 있다. “남의 말 하면 / 입술이 시리구나 / 가을 찬바람”은 늘 공허하게 남의 말만 해대는 우리 자신을 돌아보게 한다. 그러면서도 “가을 깊은데 / 옆방은 무엇하는 / 사람인가”와 같은 작품이나 “눈 내린 아침 / 홀로 마른 연어를 / 씹고 앉았다” 는 벽을 사이에 두고 대화가 없는 사람끼리 서로 온기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아내고 있다. 모두 너무 춥고 스산한가? 어차피 우리는 철저하게 고독해 보아야 다시 일어설 수 있다.

‘생명’에 대한 바쇼의 찬탄은 섬세하면서도 경이롭다. “첫눈 내리네 / 수선화 잎사귀가 / 휘어질 만큼”은 겨울을 인내하며 피는 수선화 잎사귀가 살짝 휠 정도로만 첫눈이 내린 차갑고도 맑은 모습을 읊고 있다. 수선화처럼 우리도 고독한 가운데 인고의 겨울을 견뎌 봄을 맞으면 “자세히 보니 / 냉이꽃 피어 있는 / 울타리로다”에서처럼 대지를 뚫고 생명력을 발현하는 새싹의 기운이 우리 몸을 타고 흐를 것이다. 그리고 때를 만나면 “맨드라미여 / 기러기 날아올 제 / 더욱 붉어라”처럼 붉은 열정을 발휘해보자. 짧고 여백이 있어 읽을 때 우리 마음대로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것이 하이쿠의 매력이다.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