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8℃
  • 흐림강릉 17.7℃
  • 서울 17.7℃
  • 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9.7℃
  • 맑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0.2℃
  • 맑음부산 23.5℃
  • 흐림고창 19.1℃
  • 구름조금제주 24.7℃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6.4℃
  • 구름많음금산 16.2℃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0.8℃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이윤기의 ‘뱃놀이’: 우연을 가장한 필연

URL복사
 
삶은 우연의 연속 속에 존재하는가. 그 우연이 과연 진정한 우연일까. 혹시 우연을 가장한 필연은 아닐까.
문득 이윤기의 소설 한 편이 떠오른다. ‘뱃놀이’라는 작품으로, 남녀의 어긋난 만남을 다룬 이야기이다. 그 만남은 과연 우연인가 아님 필연인가에 대해 고민하게 만든다.
 
‘뱃놀이’의 이야기는 이렇다. 꿈에 그리던 첫사랑인 연지를 잊지 못해 아직 노총각으로 있던 그에게 그녀가 이혼녀가 되어 돌아왔다. 그는 그녀에게 새로운 삶을 권하며 자신과 결혼해 주기를 원한다. 그 사랑의 지고지순함에 결국 결혼을 하고 행복한 나날을 보내게 된다. 늦여름 휴일 오후의 첫나들이, 옛 기억의 연지호에 찾아가 한가롭게 뱃놀이를 하는데 옆에 있던 배에 젊은 청년이 물에 빠진다. 이를 본 그는 청년을 구하려 물에 뛰어들고 그 순간 그에게 너무도 소중한 그녀는 어디로 갔는지 찾을 길이 없었다.
 
이 짧은 이야기에 그가 연이어 되뇌는 “우연이 아닌 필연”이란 말은 이들의 만남에 우여곡절을 표현한다. 그러나 한편으로 이 말은 이러한 불행한 일이 일어날 것을 예견이라도 하듯 매우 불길한 징조로 작용한다. 그와 그녀의 만남은 잠시일 뿐이며 곧 헤어져야만 하는 운명과 같은 것으로 말이다. 이 얼마나 슬프고 어처구니없는 일인가. 그럼에도 작가는 이를 너무도 담담하게 그리고 있다.
 
우리가 우연으로 믿고 있는 일들이 어찌 보면 이미 예정된 필연일 수도 있다는 사실, 그것은 또한 삶의 이치를 두루 설명할 수 있는 공식인 양 삶의 이면에 숨은 그림 마냥 존재한다. 그러기에 그 그림을 찾기만 한다면 삶은 자연스레 우리에게 주어지는 것이겠지만 우리가 그렇게 하지 않는 한 보일 리 없다. 어쩌면 우리가 이미 찾아본 곳에 있을 수도 있다는 두려움이 아직은 우리의 사고를 더 지배하는 것은 아닌가 싶다.
 
2021년, 우리는 아직도 코로나의 팬데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사스와 메르스처럼 가벼운 상흔을 남기고 사라질 것만 같았던 코로나는 1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우리의 삶에 공존하고 있다. 이 불안한 동거는 단순히 일상의 변화만이 아닌 사회와 국가의 혼란을 초래할 만큼 위력적이다. 그런데 이것이 과연 우연일까. 인간의 무모함이 자초한 필연은 아닐까.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