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9.3℃
  • 서울 8.9℃
  • 흐림대전 11.7℃
  • 구름조금대구 14.3℃
  • 맑음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3.0℃
  • 맑음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2.5℃
  • 맑음제주 16.3℃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박시백, ‘조선왕조실록’

URL복사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원고 청탁을 받고 떠오른 책이 박시백 작가의 ‘조선왕조실록’이었습니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실록’에 근거해서 조선시대의 역사적 사건을 중심으로 그 시대 왕과 주요 사건 관련 인물의 행태를 만화로 그린 역사서입니다. ‘한국사능력검증시험’까지 스펙의 일부로 요구되지만, 역사서가 주는 재미와 감동(?)을 제대로 즐기기 힘든 시대를 살고 있는 학생들이 큰 부담 없이 역사서를 즐길 수 있을 것 같아 ‘조선왕조실록’을 추천합니다.

일반 독자 입장에서 볼 때 이 책은 장점이 많습니다. 우선, 작가가 책의 머리말에서 성인 독자를 대상으로 쓴 책이지만 역사에 관심을 있는 청소년이나 어린이도 읽을 수 있게 그렸다고 밝혔는데, 공감이 갔습니다. 그리고 만화책이라 한권을 읽는 데 오랜 시간이 소요되지 않았습니다. 조선시대를 다루기 때문에 총 20권으로 구성된 전집 형태로 발간됐습니다. 전집을 다 읽기가 부담스럽다면 관심이 가는 시기의 왕의 실록을 다룬 권만 읽어도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없어 보입니다. 그리고 정치사를 위주로 해서 주요 사건과 해상 사건에 관련된 인물들의 행동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는데, 야사가 아니라 ‘실록’의 기록을 근간으로 하면서 새롭게 고증된 연구 결과들도 반영하여 작가의 개인적인 해석이 과하지 않고 잘 와 닿는 편입니다.

그런데 제가 이 책을 추천하는 이유는 이런 구성상의 장점 때문이 아니라, 역사를 통해서 우리가 배울 수 있는 것이 참 많기 때문입니다. 고루하게 들릴 수 있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이 말에 공감하게 됩니다. 역사적 인물의 신념과, 그들의 실패와 성공은 우리에게 많은 생각을 갖게 합니다. 역사를 잊어버린 민족에게 미래가 없다는 말이 있듯이 역사를 이해하는 것은 비단 과거의 우리 조상의 모습을 이해하는 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현재 우리의 삶에도 적용할 수 있는 지혜와 교훈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이 시대 우리가 겪고 있는 일들이 과거에도 있었고, 앞으로도 발생할 것입니다. 특히나 우리 학생들처럼 앞으로 우리나라의 미래를 짊어지고 갈 젊은 세대가 역사를 통해서 배우는 것이 무척이나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많은 우리 학교 학생들이 이 책을 읽기 바랍니다. 그 중에서도 우리가 처한 현재의 시대 상황을 이해하고 싶은 열의가 있거나, 우리나라 역사 특히 조선시대에 관심이 있거나, 혹은 훌륭한 지도자나 리더의 표본을 찾는 학생들에게 이 책을 특히 권해 주고 싶습니다. 참고로 동산도서관에서는 20권 전집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