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5.9℃
  • 대전 25.4℃
  • 대구 29.2℃
  • 흐림울산 29.9℃
  • 흐림광주 29.1℃
  • 흐림부산 29.7℃
  • 흐림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33.9℃
  • 구름조금강화 26.5℃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30.0℃
  • 흐림경주시 28.8℃
  • 흐림거제 29.0℃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영향…학생자치기구 사실상 ‘개점휴업’

단과대학 학생회 상당수 이렇다 할 활동 전무

학생회 행사 줄줄이 취소…비사대동제 개최 여부는 미정

일부 자치기구, 온라인 OT·온라인 축제로 ‘눈길’

코로나19로 인한 학생자치 위축이 현실화되고 있다. 우리학교 학생자치기구는 코로나19 확산 이후로 사실상 활동을 멈춘 상태다. 제57대 총학생회는 학습권 침해와 등록금 감면 문제에 관해 대학본부와의 협의를 이어왔지만, 폐쇄적인 운영과 불투명한 논의 과정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크다. 2학기 등록금 인하에 관해 A씨는 “총학생회가 학교와 어떤 과정을 거쳐 논의를 진행했는지, 합의사항이 어떻게 변화해왔고 최종합의안은 어떻게 결정되었는지 세부적인 진행 과정을 투명히 공개했어야 한다”며 “총학생회는 학생들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만큼 학생들의 여론을 최대한 수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단과대학 학생회의 경우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공과대학, 미술대학, 사회과학대학, 인문국제학대학, 음악공연예술대학, 자연과학대학 등 대부분의 학생회는 마스크 배부와 캠퍼스 지킴이 활동을 빼면 이렇다 할 활동이 전무했고, 단대별 공약 이행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로 인해 학생활동이 축소되면서 체육대회나 MT 등 학생회 주요 행사들도 줄줄이 취소된 영향이 크다.

 

이처럼 자치사업을 제대로 진행할 수 없게 되자 학생회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1학기 학회비를 환불한 사례도 나온다. 하지만 일부 학생회의 경우 학회비 환불에 대해 함구하거나 환불을 요청하는 학생에게 눈치를 주는 경우가 잦다. B씨는 “학회비 환불을 요구하자니 학과 집행부와 사이가 나빠질까 걱정돼 쉽사리 말을 꺼내기 어려운 분위기”라고 전했다. 다만 이러한 상황에서도 학생회비(수혜비) 납부율은 별다른 변화가 감지되지 않았다. 학생지원팀 관계자는 “수혜비 납부율은 예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학생회 사업이 축소되거나 무산된 가운데 비사대동제 개최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총학생회에 따르면 대동제 개최 여부는 아직 논의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손현동(체육학·4) 총학생회장은 “올해 대동제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코로나19의 감염 경과를 살펴본 뒤 온라인 혹은 대면/비대면 병행 등 여러 가지 방향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일부 학생자치기구는 온라인 환경을 활용한 행사를 진행하여 눈길을 끌었다. 체육대학 학생회는 감염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원격강의 플랫폼 ‘줌(Zoom)’을 활용해 온라인 오리엔테이션(OT)을 진행했다. 또한 총동아리연합회(이하 총동)은 지난 9월부터 총동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온라인 가두모집을 진행한 데 이어, 이달 8일에는 동아리 축제를 대신해 ‘온라인 게임 페스티벌’을 개최해 호응을 얻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