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6.8℃
  • 흐림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2.9℃
  • 구름조금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4.0℃
  • 구름조금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3.9℃
  • 맑음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8℃
  • 맑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영향…학생자치기구 사실상 ‘개점휴업’

단과대학 학생회 상당수 이렇다 할 활동 전무

학생회 행사 줄줄이 취소…비사대동제 개최 여부는 미정

일부 자치기구, 온라인 OT·온라인 축제로 ‘눈길’

코로나19로 인한 학생자치 위축이 현실화되고 있다. 우리학교 학생자치기구는 코로나19 확산 이후로 사실상 활동을 멈춘 상태다. 제57대 총학생회는 학습권 침해와 등록금 감면 문제에 관해 대학본부와의 협의를 이어왔지만, 폐쇄적인 운영과 불투명한 논의 과정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크다. 2학기 등록금 인하에 관해 A씨는 “총학생회가 학교와 어떤 과정을 거쳐 논의를 진행했는지, 합의사항이 어떻게 변화해왔고 최종합의안은 어떻게 결정되었는지 세부적인 진행 과정을 투명히 공개했어야 한다”며 “총학생회는 학생들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만큼 학생들의 여론을 최대한 수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단과대학 학생회의 경우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공과대학, 미술대학, 사회과학대학, 인문국제학대학, 음악공연예술대학, 자연과학대학 등 대부분의 학생회는 마스크 배부와 캠퍼스 지킴이 활동을 빼면 이렇다 할 활동이 전무했고, 단대별 공약 이행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로 인해 학생활동이 축소되면서 체육대회나 MT 등 학생회 주요 행사들도 줄줄이 취소된 영향이 크다.

 

이처럼 자치사업을 제대로 진행할 수 없게 되자 학생회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1학기 학회비를 환불한 사례도 나온다. 하지만 일부 학생회의 경우 학회비 환불에 대해 함구하거나 환불을 요청하는 학생에게 눈치를 주는 경우가 잦다. B씨는 “학회비 환불을 요구하자니 학과 집행부와 사이가 나빠질까 걱정돼 쉽사리 말을 꺼내기 어려운 분위기”라고 전했다. 다만 이러한 상황에서도 학생회비(수혜비) 납부율은 별다른 변화가 감지되지 않았다. 학생지원팀 관계자는 “수혜비 납부율은 예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학생회 사업이 축소되거나 무산된 가운데 비사대동제 개최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총학생회에 따르면 대동제 개최 여부는 아직 논의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손현동(체육학·4) 총학생회장은 “올해 대동제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코로나19의 감염 경과를 살펴본 뒤 온라인 혹은 대면/비대면 병행 등 여러 가지 방향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일부 학생자치기구는 온라인 환경을 활용한 행사를 진행하여 눈길을 끌었다. 체육대학 학생회는 감염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원격강의 플랫폼 ‘줌(Zoom)’을 활용해 온라인 오리엔테이션(OT)을 진행했다. 또한 총동아리연합회(이하 총동)은 지난 9월부터 총동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온라인 가두모집을 진행한 데 이어, 이달 8일에는 동아리 축제를 대신해 ‘온라인 게임 페스티벌’을 개최해 호응을 얻었다.

관련기사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