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9.0℃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7.8℃
  • 대전 25.5℃
  • 대구 30.9℃
  • 흐림울산 29.8℃
  • 흐림광주 30.4℃
  • 흐림부산 29.8℃
  • 흐림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5.8℃
  • 구름많음강화 27.4℃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7.0℃
  • 흐림강진군 31.2℃
  • 흐림경주시 30.4℃
  • 흐림거제 29.7℃
기상청 제공

명예장학생 9인을 만나다

“비사광장에 게시된 글이 결심하는데 큰 도움이 됐습니다”


· 김수연(피아노·1) 씨 : 주위를 살펴보니, 한번에 등록금 내는 것을 어려워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그들을 돕고자 마음먹게 되었습니다.

· 엄유진(사회과학대학·1) 씨 : 1학기 때 ‘복지사회와 봉사’라는 수업을 들었는데 그때 봉사활동을 하면서 저보다 더 어려운 사람을 많이 보게 됐습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장학금을 양보하게 됐습니다.

· 이채은(국제학대학·1) 씨 : 우연히 비사광장에 게시된 명예장학생 관련 글을 보게 됐습니다. 그때 명예장학생이 좋은 일을 하는 것이란 걸 깨닫고는 장학금을 양보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습니다.

· 조원규(공예디자인·1) 씨 : 봉사활동을 하고 싶었는데 ‘직접 어려운 이웃을 찾아가 돕는 것만이 봉사가 아니고, 장학금을 다른 사람에게 양보해 주는 것도 봉사다’ 라는 생각으로 장학금을 양보하게 됐습니다.

· 하나영(인문대학·1) 씨 : 집안사정이 등록금을 내는데 부담되는 정도는 아니었기 때문에 저보다는 꼭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쓰였으면 하는 마음에서 장학금을 양보하게 됐습니다.

· 김민형(경영학·3) 씨 :
명예장학생제도에 대해 알고 있었지만, 비사광장에 게시된 글을 보고 난 뒤 장학금을 양보해야겠다고 마음을 굳히게 됐습니다. 도울 수 있는 기회를 지난 해에 놓쳐 아쉽긴 하지만 지금이라도 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 김혜진(일본학·3) 씨 : 저 같은 경우 아버지 회사에서 등록금을 지원해주고 있어서 제가 도움받기 보다는 저 보다 더 어려운 형편에 있는 학생들을 도와주고 싶었습니다.

· 배정귀(경영학·3) 씨 : 2학년 때부터 시작한 행정도우미덕에 학기마다 장학금을 받고 지냈습니다. 그러다가 이번에 한번쯤은 저 보다 어려운 사람에게 장학금을 양보했으면 하는 생각에 하게 됐습니다.

· 김미란(한국어문학·4) 씨 : 제가 이번학기가 마지막 학기인데 장학금을 받게 돼 뜻밖이었습니다. 마침 주변에서 장학금을 좋은 일에 쓸 수 있다는 소식을 듣고 장학금을 양보하게 됐습니다.
·공통질문 : 장학금을 다른 사람에게 양보하게 된 계기는?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