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3.8℃
  • 황사서울 10.0℃
  • 황사대전 13.0℃
  • 황사대구 15.7℃
  • 황사울산 15.8℃
  • 황사광주 13.7℃
  • 황사부산 15.3℃
  • 흐림고창 9.7℃
  • 황사제주 14.9℃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2.1℃
  • 구름조금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3.5℃
  • 구름조금거제 14.3℃
기상청 제공

국민총소득 대비 수출입 100% 돌파

대외의존도 너무높아..내수 키워야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조재영 이준서 기자= 한국 경제의 대외 의존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도 국민총소득(GNI) 대비 수출입의 비율이 작년에 처음으로 100%를 돌파했다. GNI 대비 수출과 수입의 비율도 각각 50%를 넘어섰다.

이는 앞으로도 해외 경제가 흔들릴 때마다 한국 경제는 계속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취약한 구조를 갖고 있다는 뜻이다.


◇ 수출과 수입의 GNI비율 각각 50% 넘어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명목 기준으로 국민총소득(GNI) 대비 `수출+수입'의 비율은 110.6%로 전년의 85.9%에 비해 무려 24.7% 포인트나 상승했다.

GNI 대비 수출.수입의 비율이 100%를 넘은 것은 관련 통계가 만들어지기 시작한 지난 2000년 이후 처음이다. 이 비율은 2000년 77.5%, 2003년 70.6%, 2005년 78.6% 등으로 줄곧 80% 아래에 머물렀으나 2006년 80.9%로 올라섰고 작년에는 단숨에 100%를 돌파했다.

GNI 대비 총수출의 비율은 작년에 55.0%로 전년의 43.8%에 비해 11.2%포인트 상승하면서 50%를 뛰어넘었다. 연도별로는 2003년 36.5%에서 2004년 42.1%로 상승한 뒤 2005년 40.6%, 2006년 41.2% 등 40%대를 유지하다 지난해에는 50%대에 진입했다.

서비스를 제외한 재화수출의 대(對) GNI 비율은 44.8%로 전년의 36.2%에 비해 8.6% 포인트 올라갔다.

GNI 대비 총수입의 비율은 2007년 42.1%에서 2008년 55.6%로 역시 50%를 넘어섰다. 연도별로는 2004년 37.7%, 2005년 38.0%, 2006년 39.7% 등으로 30% 대에 머물다 2007년에 40%대에 들어갔다.

수입한 재화의 대 GNI 비율은 45.4%로 전년의 33.3%에 비해 12.1%포인트 상승했다.

GNI는 국민이 국내외 생산 활동에 참여한 대가로 벌어들인 총소득을 보여주는 지표로, 국내의 부가가치 생산량인 명목 국내총생산(GDP)에 해외이자.배당순익 같은 국외 순수취 요소소득을 더해 산출한다.

한은 관계자는 "내수가 위축되고 환율이 올라가면서 수출의 비중이 커졌다"면서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은 수입의 비중이 올라가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 대외 의존도 심화..내수 키워야
대외의존도가 높아지면 우리나라 경제가 외부 충격에 쉽게 노출되고 이는 경제의 구조적인 취약점으로 작용한다. 이는 민간소비와 설비투자 등 내수 경제가 극히 부진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한은의 접속불변산업연관표에 따르면 총공급액에서 수출입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5년 28.2%로 2000년의 26.9%에 비해 1.3%포인트 상승했다. 10년 전인 1995년의 22.6%에 비해서는 5.6%포인트나 높은 수치로 갈수록 대외의존이 심화하고 있다.

우리 경제가 수출 드라이브 정책으로 성장해온 만큼 단기간에 대외의존도를 낮추기는 어렵지만, 해외발 충격에 대한 내성을 키우기 위해 내수와 수출이 균형있게 성장을 견인하는 구조로 전환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수출은 해외경기에 따른 변동성이 큰 만큼 경제의 안정적인 성장을 유지한다는 측면에서도 내수 비중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LG경제연구원의 이근태 연구위원은 "2000년대 들어 계속 내수가 부진하면서 수출이 성장을 주도해왔다"며 "다만, 성장 측면에서는 수출이, 안정성 측면에서는 내수가 중요하기 때문에 내수의 비중을 더 키우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끝)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