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3.8℃
  • 황사서울 10.0℃
  • 황사대전 13.0℃
  • 황사대구 15.7℃
  • 황사울산 15.8℃
  • 황사광주 13.7℃
  • 황사부산 15.3℃
  • 흐림고창 9.7℃
  • 황사제주 14.9℃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2.1℃
  • 구름조금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3.5℃
  • 구름조금거제 14.3℃
기상청 제공

국산 감염 PC 1천대당 5달러에 거래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으로 인해 감염 PC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진 가운데 이러한 감염 PC가 온라인에서 거래되면서 추가 범죄에 활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우리나라의 감염 PC는 온라인에서 1천대 당 평균 5달러라는 저렴한 가격에 거래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정보통신연구진흥원에 따르면 보안 솔루션 업체인 핀잔소프트웨어(Finjan Software)는 지난달 중순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감염 PC들이 '골든 캐쉬 네트워크'(Golden Cash Network)와 같은 온라인 매매 플랫폼에서 거래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PC의 봇넷(Botnet) 감염은 해커들의 명예 욕구가 아닌 경제적 이해관계 때문에 발생한다고 분석했다. 해커들이 돈을 받고 보안이 취약한 웹사이트를 공격해 방문자의 컴퓨터를 악성소프트웨어(malware)에 감염시키고 PC를 판매 처분토록 유도한다는 것이다.

악성소프트웨어인 봇에 감염된 다수의 컴퓨터가 네트워크로 연결된 형태를 봇넷이라 하는데, 봇에 감염된 PC는 봇넷 마스터, 즉 해커의 명령대로 움직인다.

감염 PC의 매입가격은 국가별로 차이가 있는데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국가의 감염 PC는 1천대당 5달러 수준이었다.

네덜란드, 스웨덴, 캐나다, 불가리아, 프랑스, 터키 등은 1천대당 20달러, 독일, 스페인은 30달러, 미국은 50달러, 영국은 60달러, 호주는 100달러 수준에서 매입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이버 판매자들은 일반적인 경제활동과 마찬가지로 낮은 가격에 감염 PC를 매입해 높은 가격에 판매하는데, 예를 들어 호주의 경우 감염 PC는 1천대 당 500달러 정도에 판매되면서 판매자가 400달러 정도의 차익을 남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감염 PC는 더이상 개별 사이버 범죄에 이용되는 일회성 자산이 아니라 사이버 범죄자들이 몇번이고 반복해서 온라인을 통해 거래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으로 전환되고 있다"면서 "이 PC는 새 소유자에 의해 구매될 때마다 악성소프트웨어에 감염된 뒤 다른 소유자에게 팔릴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pdhis959@yna.co.kr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