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3.8℃
  • 황사서울 10.0℃
  • 황사대전 13.0℃
  • 황사대구 15.7℃
  • 황사울산 15.8℃
  • 황사광주 13.7℃
  • 황사부산 15.3℃
  • 흐림고창 9.7℃
  • 황사제주 14.9℃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2.1℃
  • 구름조금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3.5℃
  • 구름조금거제 14.3℃
기상청 제공

이윤호 "한-EU FTA 내년 1월 발효 가능"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이 한국과 유럽연합(EU)간 자유무역협정(FTA)이 내년 1월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15일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주한 유럽상공회의소(EUCCK) 주최 오찬간담회에 참석, 한-EU FTA 타결 전망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한-EU FTA는 관세환급 문제만을 남겨놓은 상태"라며 "다음달 한-EU 정상회담에서 양측이 입장을 조율하면 내년 1월1일 발효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외환위기 재발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충분한 외화유동성, 은행과 기업들의 재무건전성 개선, 각종 경제지표 개선 등의 상황을 종합해 볼 때, 과거 외환위기 당시와 현재는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며 "제2의 외환위기를 전혀 예상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또 "세계경제가 호전되면 한국경제가 가장 빠른 속도로 회복할 것"이라며 "올해 무역흑자가 200억 달러를 웃돌 것으로 보이고, 전자, 선박 등 주력제품들의 세계시장 점유율도 높아지고 있는 점도 긍정적인 신호"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정부의 녹색성장 정책, 균형발전 정책 등을 소개하면서 "한국이 기후변화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고,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등 지역의 투자환경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기조연설에서는 "한-EU FTA는 양국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며, 양국 정부와 기업 모두가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위기 극복의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장-마리 위르티제 EUCCK 회장(르노삼성 한국법인대표)을 비롯해 바이엘, 폴크스바겐, 에어프랑스 등 기업인과 프랑스, 벨기에,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등의 주한 대사 또는 상무관 100여 명이 참석했다.

anfour@yna.co.kr
(끝)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