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7.5℃
  • 서울 12.9℃
  • 대전 12.7℃
  • 대구 11.2℃
  • 울산 14.9℃
  • 광주 13.5℃
  • 부산 15.0℃
  • 흐림고창 13.5℃
  • 제주 16.3℃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1.5℃
  • 흐림금산 12.7℃
  • 흐림강진군 14.4℃
  • 흐림경주시 14.1℃
  • 흐림거제 14.0℃
기상청 제공

김창완 창업지원센터장, “언제든 창업교육센터의 문을 두드리길!”

우리학교 2018 창업우수대학 선정…창업교육센터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수상

URL복사

 

우리학교 창업지원단 창업교육센터가 지난 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8 산학협력 EXPO’에서 ‘창업교육 및 창업문화 활성화 부문 2018 창업교육 우수대학’에 선정되어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언제 더웠냐는 듯 제법 쌀쌀해진 날씨에도 창업교육에 대한 열정으로 주변을 뜨겁게 만드는 김창완(벤처창업학·교수) 창업교육센터장을 만났다. 우리학교가 규모가 큰 대학이다 보니 창업교양교과를 많이 만들어내기 쉽지 않고 모두가 한 번쯤 들어보기는 더욱 어렵다. 그러나 창업교육교과 중 대표적인 ‘기업가 정신’을 필수 교과목으로 확산해서 우리학교 학생들에게 창업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창업전문가를 양성·배출하는 것이 목표라는 김창완 창업교육센터장의 뜨거운 이야기를 들어보자.

 
Q. 수상 축하드립니다. 수상에 대한 소감과 전국 창업교육 포럼에서 발표하신 내용 소개 부탁드립니다.
‘그동안 창업교육센터에서 해온 노력들의 방향이 엉뚱하지 않았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우리대학의 창업문화 확산과 학생들에게 창업기회가 주어지는 것에 큰 기여를 했다는 생각에 너무나 보람찼습니다.
 
발표에서는 먼저, 우리대학의 창업교육체계를 소개했습니다. 창업학으로는 전국적으로 창업전문가와 창업인력을 양성하는 체계가 단단하다고 강조했죠. 두 번째로는 우리학교 창업동아리 제도에 관해 소개했습니다. 예비 창업팀, 일반 창업팀, 집중 창업팀, IOT 전문 메이커 스타트업 팀 등 다양한 체계들에 대한 발표를 했습니다. 세 번째로는 창업친화형 학사제도를 소개했습니다. 학생들이 창업동아리를 하다보면 학교 수업을 병행하기가 어렵다는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학업을 중단하지 않고 창업을 계속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는 창업현장실습(학점인정), 창업 휴학제, 창업대체학점 인정제, 대학공동학점인정제 등 창업친화형 학사제도들을 소개했습니다. 또한 예술문화와 관련된 창업 프로젝트, 학생창업자들 사례 등을 발표했습니다.
 
Q. 그동안 창업교육센터를 운영하시면서 어떤 점이 힘드셨나요?
제가 2016년 2월에 처음 창업교육센터를 맡게 되었습니다. 그때 상황을 되짚어 보면 교과적인 부분도 굉장히 취약했고 창업선도대학산업과 링크사업이 분리 운영되고 있는 환경이라 이걸 통합하는 방법, 창업교과운영이나 제도를 준비하는 과정이 벅차기도 하였고 학생들이 너무 창업동아리를 동아리로만 인식한다는 등 여러 문제점에 관해 많은 고민이 있었습니다. 그런 고민들을 개선하기 위해 정말 많은 노력을 했는데요. 창업친화형 학사제도 도입, 창업교양 과목 수 확대 및 창업균형교양 신설 등의 노력이 ‘2018 창업교육 우수대학’ 선정의 결과로 나타나기도 하고, 창업 동아리의 체계가 바뀌자 동아리에서 실제 창업으로 연결된 팀이 2016년도에는 5팀에서 현재 10팀 이상으로 증가한 것을 지켜보면서 힘든 과정들을 이겨내는 것에 더 큰 보람을 느끼고 앞으로의 힘든 과정도 잘 이겨내고 개선될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Q. 지금까지 창업교육센터를 이끌어 오시면서 기억에 남는 학생은 누구인가요?
‘미스터 두 낫띵’ 캐릭터를 만든 제이샤 등 많은 학생들이 생각이 나네요. 그 중에서도 오민택이라는 학생을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2015년 미국실리콘밸리에 같이 연수를 갈 때 그 학생을 처음 만났는데요, 그 당시에는 학생이 창업에 대한 결심보다는 뭐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더 커보였어요. 후에 그 학생은 캡스톤 디자인을 하며 자전거 안전용품을 디자인하였고, 이것을 3학년 때 창업동아리에 신청을 하여 꾸준히 활동을 했습니다. 창업동아리 활동을 하다 보니 시간이 모자랐던 그 학생은 창업휴학을 선택하게 되었는데, 작년에 실제로 창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3년 이상의 시간 동안 진짜 사업자의 길로 들어서는 그 학생의 모습을 지켜보며 저 스스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자신의 비즈니스를 뚜벅뚜벅 찾아가는 모습을 보며 뿌듯하기도 했고 대견스럽기도 했어요.
 
Q. 우리학교 창업교육센터만의 특징은 무엇인가요?
창업교양교과의 단단한 구성이 큰 장점인 것 같습니다. 우리학교의 창업교양교과를 보면 굉장히 다양합니다. 오프라인은 기초부터 심화, 현장실습 등으로 구성 돼 있을 뿐 아니라 온라인 강좌도 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술, 바이오, 사회적 기업, 글로벌, 예술문화 분야 등 다양하게 각 분야들의 특성을 잘 살린 강의들이 개설이 되어 있습니다. 
 
특히 ‘창업의 이해’라는 강의는 창업의 전체 과정에 대한 이해와 다양한 분야의 창업 기회가 존재한다는 것을 학생들에게 알린다는 목표로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목표에 맞게 일단 실제 창업을 해보신 분, 젊은 창업자, 많은 갈등과 고민을 해보신 분을 기준으로 학생들에게 강의를 해주실 분을 섭외합니다. 특히 젊은 창업자가 기준인 이유는 학생들이 강의하시는 분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나면 세대 차이에 대한 선입견을 학생들에게 줄 수 있다고 생각해서인데, 실제로 학생들 또래의 창업자 분들이 강의를 해주시면 더 학생들이 와 닿아 하는 것 같습니다.
 
Q. 창업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을 위해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창업에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마음에만 담아두지 말고 창업교육센터의 문을 두드려주면 좋겠습니다. 창업이란 것이 기술이 있어야만 가능한 것이 아니라 주변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비즈니스로 연결시키면 되는 겁니다. 저희 센터의 목표는 학교 다닐 때 창업해보라는 겁니다. 나의 창업 아이템을 한 명이라도 사줄 고객이 있다면 큰 규모가 아니더라도 시작해 보세요. 사업 전반을 스스로 경험하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창업을 취업에 대한 대안으로 선택지를 열어뒀으면 좋겠네요.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