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3.7℃
  • 구름조금강릉 31.5℃
  • 구름많음서울 34.0℃
  • 맑음대전 34.7℃
  • 구름많음대구 33.4℃
  • 맑음울산 29.7℃
  • 구름조금광주 31.2℃
  • 맑음부산 31.5℃
  • 구름조금고창 34.4℃
  • 구름조금제주 32.9℃
  • 맑음강화 33.2℃
  • 맑음보은 31.4℃
  • 맑음금산 33.9℃
  • 맑음강진군 32.7℃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조금거제 32.0℃
기상청 제공

대학 언론인을 향해 내딛는 첫걸음

우리학교 신문방송국 3사의 신입 기자・국원을 만나다

URL복사

김호일(사회복지학・1) 계명대신문사 수습기자

기자라는 꿈을 이루기 위한 과정
계명대신문사(이하 본사)에 지원하게 된 이유에 대해 김호일 수습기자는 “어렸을 때부터 제 생각을 글로 표현하고, 여러 사람들이 그 글에 공감을 느끼는 것에 즐거움과 보람을 느꼈어요.”라며 “글을 쓰는 직업인 기자는 언제나 동경의 대상이었고, 마침 사회과학대학 OT날 계명대신문을 알게 되어 계명대신문사가 저의 꿈에 한발 더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되어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지원하게 되었어요.”라고 밝혔다.
덧붙여 그는 본사의 수습기자로 활동하면서 힘들었던 점에 대해 “학교와 1시간 정도되는 거리에 살고 있는데, 매일 8시에 출근을 해야 한다는 것이 처음에는 정말 힘들고 부담스러웠어요.”라며 이른 출근시간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는 한편, “그래도 아침에 와서 동기, 선배들과 함께 시사에 대해 토론하고 신문을 만드는 과정에 대해 배우면서 학생 기자가 되어가고 있다는 생각에 보람차고 뿌듯해요.”라고 전했다.

인터뷰 기사를 쓰는 그날까지
김호일 수습기자는 신문사에 들어와서 받은 수습교육 중 가장 인상 깊었던 것에 대해 묻는 질문에 “가상의 인터뷰원에게 인터뷰 요청 전화연습을 해보았던 것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라며 “인터뷰원과 통화를 할 때 선배 기자들이 실제로 겪었던 여러 가지 돌발 상황들이 등장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앞으로 원고청탁이나 인터뷰 요청 전화 도중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행해도 잘 대응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라고 답했다.
그는 앞으로 이런 교육을 토대로 인터뷰 기사를 꼭 써보고 싶다고 말하며 “인터뷰원이 부담 없이 편안하게 이야기 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기자가 되고 싶어요.”라고 밝혔다.

대학 구성원에게 도움 줄 수 있는 기사를 쓸 것
본사 제62기 기수대표를 맡고 있는 김호일 수습기자는 “동기들과 함께할 시간이 많을텐데 갈등이 생기더라도 잘 풀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 더 친해지고 싶어요.”라고 바람을 전했다.
앞으로 그는 “우리신문이 학내언론으로서 맡고 있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갖춘 기자가 되고 싶어요.”라며 “과장되거나 홍보에 치우친 글이 아닌 진실된 기사를 쓸 수 있도록 노력할거에요.”라는 각오를 밝혔다.
또한 그는 “우리학교 구성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전달하고, 시사성도 충분히 담아내는 신문을 만들 수 있도록 선배 기자님들에게 많이 배워 실천할겁니다.”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