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8℃
  • 구름많음강릉 21.2℃
  • 서울 21.0℃
  • 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4.0℃
  • 울산 24.8℃
  • 흐림광주 22.6℃
  • 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2.4℃
  • 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조금강진군 23.6℃
  • 구름조금경주시 24.9℃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대학 언론인을 향해 내딛는 첫걸음

우리학교 신문방송국 3사의 신입 기자・국원을 만나다.

URL복사

정이슬(광고홍보학・1) KMBS 수습국원

방송에 대한 욕심
정이슬 수습국원은 중학교 때부터 방송부 생활을 했다고 한다. “중학교 방송부에 들어가기 전까지만 해도 방송에 관심이 없었어요. 하지만 중학교 방송부에서 엔지니어로 활동해보게 되면서 부터 직접 학교행사 준비를 해보는 과정에서 흥미가 생기기 시작했어요.” 고등학교 때는 잠시 방송부 생활을 쉬었지만 다시 방송국 일을 배우고 싶다는 마음에 KMBS에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방송국원이 되기 위한 교육
중학교의 ‘방송부’와는 달리, 우리학교 KMBS는 일반 동아리가 아니라 학교의 부속기관이다. 이런 사실은 정이슬 수습국원에게 특별하게 다가왔고, 방송국원으로서 더 책임감을 갖게 되는 동기를 마련했다. 또한 열악한 시설과 부족한 기자재들로 인해 엔지니어로서의 역할에 집중할 수 없었던 중학교 방송부와는 달리 KMBS에는 좋은 시설과 많은 기자재들, 그리고 체계적인 방송 시스템이 갖춰져 있어서 한 분야(엔지니어)에 대해 더 깊게 배울 수 있게 된 점이 가장 좋았다고 꼽았다.
KMBS에서는 수습이 되기 전 약 일주일 간 트레이닝 기간을 거친 후 각 부서별로 수습교육을 한다. 기술/영상부를 선택한 정이슬 수습국원은 현재 카메라, 방송기기를 다루는 법, 영상 등에 대한 교육을 받고 있다. “트레이닝 기간을 합쳐서 다양한 교육을 받았었지만 트레이닝 기간에 했던 아나운싱 체험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제가 이야기하는 내용이 바로 방송을 통해 나간다는 점이 신기했고 재미있었어요.” 또한 그녀는 앞으로 받게 될 교육 중 영상편집교육이 가장 기대된다고 밝혔다.

믿음이 가는 기수 대표
KMBS 48기 기수 대표인 정이슬 수습국원은 아직까지는 기수대표로서 힘든 점이 없지만 ‘대표’라는 이름에 따르는 책임감이 든다고 말했다. “현재는 교육을 받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업무적으로 힘든 건 아직 없지만, 기수 대표로서 동기들 간의 화합을 이루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동기들 모두가 지치지 않고 정국원까지 함께 갈 수 있도록 뒤에서 묵묵히 도와주고 싶습니다.” 그녀는 앞으로 많은 방송 기술을 배워서 1년 뒤 후배들이 들어왔을 때, 관련 정보를 막힘없이 알려줄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