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
  • 맑음강릉 0.4℃
  • 서울 0.7℃
  • 흐림대전 -1.0℃
  • 구름조금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1.7℃
  • 연무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3.4℃
  • 흐림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6.4℃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3.1℃
  • 맑음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2.1℃
  • 구름많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2013학년도 교원·직원 퇴임식

교원 12명, 직원 3명 퇴임

URL복사
지난 8월 27일 의양관 운제실에서 ‘2013학년도 1학기 교원 퇴임식’이 열렸다.

이날 교원 퇴임식에는 이병찬(경영학·교수) 교수, 조혜연(서양화·교수) 교수, 최영곤(회계학·교수) 교수, 이동희(윤리학·교수) 교수, 김종영(건축학·교수) 교수, 김태완(교육학·교수) 교수, 설희야(공예디자인·교수) 교수, 이규형(태권도학·교수) 교수, 전석길(의학·교수)교수, 김정남(간호학·교수) 교수가 정년을 맞았고, 김대경(수학·교수) 교수, 송규문(통계학·교수) 교수가 명예퇴직 했다.

기념사에서 신일희 총장은 “오늘 퇴임하는 교수님들께서 지난 시간 계명인으로서 학교 발전에 큰 이바지를 해주셔서 대단히 고맙게 생각한다”며 학교 발전을 위해 노력해준 퇴임 교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퇴임교수를 대표해 퇴임사를 맡은 이병찬(경영학·교수) 교수는 “35여 년간 부족함이 많은 저를 이 자리에 서게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총장님을 비롯한 학교 구성원들이 후학 양성 및 학교 발전에 힘쓰셨으면 한다” 고 밝혔다.

같은 날 ‘2013학년도 1학기 직원 퇴임식’이 본관 제2회의실에서 열렸다. 직원 퇴임식에는 입학사정관팀 이필근 선생, 총무팀 김응배 선생, 총무팀 김원태 선생 등이 퇴임했다.

이필근 선생은 퇴임사를 통해 “교직원 생활을 하며 희노애락을 동료 직원 함께할 수 있어서 기뻤으며, 앞으로도 여러 가지로 어려운 점이 많겠지만 잘 적응해서 우리학교가 계속 발전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