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17.5℃
  • 맑음대구 18.7℃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7.1℃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꼰대도 꼰대 나름이다

URL복사

최근 들어 함부로 쓰기 무서운 말이 있다. 요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꼰대’가 바로 그 단어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 하다는 말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많이 그리고 쉽게 사용하고 쉽게 듣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사전적 의미로 꼰대는 본래 아버지나 교사 등 나이 많은 남자를 지칭해 쓰는 말로 학생이나 청소년들이 쓰던 은어였다. 그러나 근래에는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른바 꼰대질을 하는 나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형된 속어이다.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람 ‘만’을 꼰대라고 지칭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달리, 최근에는 그 의미가 변질돼 너무 쉽게 사용되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 주변에서 사용하는 꼰대의 뜻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뿐만이 아니라 해야 할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기분이 나빠졌다는 이유로 상대방에게 꼰대라는 낙인을 찍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은 자신이 하는 말을 되새겨 보며 ‘나도 꼰대짓을 한 게 아닐까’, ‘이렇게 말하면 꼰대라는 소리를 들을까’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정작 해야 할 말을 아끼는 경우도 발생한다. 
 

물론 본래의 사전적 의미로 쓰이는 ‘꼰대’라면 이 시대와는 더 이상 맞지 않다. 급격한 변화를 겪어온 요즘 시대는 더 이상 과거의 사고와 지식만을 가지고는 살 수 없다. 흔히들 말하는 ‘꼰대의 육하원칙’의 Who(내가 누군지 알아), When(내가 왕년에), Where(어디서 감히), What(네가 뭘 안다고?), How(네가 어떻게 나한테), Why(내가 그걸 왜?)와 같은 생각들은 더 이상 모든 상황에서 통하는 말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렇다고 과거를 무시하라는 것이 아니다. 과거의 경험을 바탕으로 하되 과거에 안주하거나 머물러 있는 행동과 말에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참 많은 사람들이 꼰대가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듯하다. 인터넷에서 꼰대를 검색하면 ‘꼰대가 되지 않으려면?’, ‘꼰대 테스트’, ‘직장에서 꼰대로 불리지 않는 팁’, ‘나는 꼰대인가’, ‘꼰대의 육하원칙’ 등의 연관키워드들을 흔히 볼 수 있다. 그러나 과연 요즘 사람들이 말하는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과연 올바르기만 한 일인가라는 생각을 해본다. 과거든 현재든 잘못된 것에 대해 말할 수 있는 사람은 꼭 필요하고 자신이 한 잘못을 받아들일 수 있는 자세를 가진 사람도 필요하다. 잘못에 대해 말한다는 것이 지나쳐 꼰대들이 흔히 쓴다는 “나 때는 말이야…”와 같은 말들을 하면서 비난을 더해서는 당연히 안 되는 일이다. 그러나 지금처럼 ‘꼰대’의 의미가 변질된 시점에서 우리는 어느 정도 꼰대로 불릴 용기도 필요하다. 

관련기사





[키워드로 보는 세상] ‘동학개미’가 마약 같은 빚에 빠지지 않으려면 ‘영끌’ 주식투자가 대세가 된 시대 탐욕에 눈멀어 빚에 허덕이는 일 경계해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0조 9천899억 원, 58조 5천543억 원, 58조4천236억 원. 최근 몇 달 사이 천문학적인 돈이 일반 공모주 청약에 몰렸다. 주식 광풍의 시대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내는 것처럼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돈을 모아) ‘주린이’(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어린이)의 모습은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 3월이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치자, 주식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이 멈출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 속에 코스피는 1400선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1997년 외한 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위기 등 두 차례의 위기 상황을 보며 경제는 다시 반등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경기가 안 좋으면 미래를 대비해 현금을 쓰지 않고 모아놓는 것과 반대로 주식을 사 모았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급하게 팔아 값이 떨어진 국내 주식을 수집했다. 코스피는 마침내 바닥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