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1150호 사설] 학생회 선거에 참여를

URL복사
지금 시점에서 새해라는 말은 아직 낯설지만, 해마다 이즈음이면 새해맞이에 분주한 사람들이 많다. 정부와 국회의 새해 예산안 준비는 이미 언론을 통해서 많은 국민들이 알고 있는 일이거니와, 다른 기관들도 마찬가지다. 대부분 2월말과 3월초가 회계 연도의 기준인 학교 역시 새 회계연도 예산안은 벌써 마무리 단계에 있을 즈음이다.

대학의 학생 자치 기구 역시 마찬가지다. 우리는 사흘 뒤인 23일에 총학생회장 선거를 앞두고 있다. 총학생회장뿐만 아니라 단과대학 학생회장 선거도 함께 치른다. 출마한 많은 후보들의 ‘표심 잡기’로 최근 학교 곳곳에서 떠들썩, 활기에 찬 모습들이 보이고 있다. 학생 자치 기구의 새해맞이 중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다.

대학생이건 일반인이건 대학의 총학생회에 대해 긍정적 인식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이 많다는 것은 다 아는 일이다. 지금처럼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 학생이 학업 이외에 아주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여야 하는 일을 떠맡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대학 학생회가 우리 사회에서 상당한 발언권을 가졌던 것은 아주 오래 전의 일이다. 이런저런 이유로, 아예 총학생회 구성도 못하는 사례가 드물지 않다는 소식도 이제는 그리 낯설지 않다. 출마를 희망하는 사람이 아예 없거나, 있다고 해도 낮은 투표율 때문에 선거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고 한다.
긍정적 인식을 만들고 유지하기는 쉽지 않다. 반면에 부정적 인식은 오래간다. 지난 시기 대학의 학생회가 우리 사회에 기여한 점은 결코 작게 평가하기 어려울 것이다. 내막이 불투명하다고 해서, 제대로 운영되지 않는다고 해서 외면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부정적인 면을 고쳐나갈 책임은 우리 모두에게 있다. 여러 형태의 모임이나 집단에서 민주적인 의사 결정 과정을 진행하고 선도하는 데 대학 생활에서 경험할 수 있는 자치 역량은 중요하다. 교실에서 또 책에서 배우기는 하지만, 우리에게는 아직 체화된 민주 역량이 충분하지 않다. 민주적 질서를 체험한 시간이 아직은 너무 짧다. 민주 사회의 책임 있는 구성원으로 성장하는데 대학 생활에서의 자치 역량은 중요하다.

우리 학교 총학생회 회칙 제5조는 모든 회원들은 학생회 활동에 “적극적, 주체적으로 참여할 권리와 의무가 있다.”고 천명하고 있다. 당연한 말이지만, 의무를 제대로 행할 때 권리를 주장할 수 있다. 오늘 우리의 의무는 학생회 선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나의 의사를 분명하게 표현하는 것이다.

이번 우리 학교 총학생회장 선거에는 복수의 후보가 출마해서 열띤 선거 운동을 하고 있다. 단과대학 학생회장 선거 역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새해에는 새동산병원이 완공된다. 우리 학교는 ‘성서 시대’를 연 이래로 또 한 차례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본격적으로 다가오는 학령 인구 감소 위기를 앞두고, 학교 발전의 비전을 제시하고 학생들에게 꿈을 주는 새롭고 튼실한 학생회를 기대한다. 유권자 모두의 참여로 만들어가야 하는 일이다.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