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5.3℃
  • 구름조금대구 5.8℃
  • 구름조금울산 7.1℃
  • 구름많음광주 6.3℃
  • 구름조금부산 9.3℃
  • 구름많음고창 6.7℃
  • 흐림제주 8.8℃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4.9℃
  • 구름많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1158호 사설] 새 학기, 변화의 기회

URL복사
새 학기는 언제나 설렘을 준다. 이는 새 학기와 함께 주어지는 변화의 기회 때문이다. 대학이라는 곳이 갖는 가장 큰 매력 중 하나는 한 해에 무려 두 번이나 새로운 시작을 허락하는 장소라는 점이다.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일들, 지키지 못했던 약속들, 다잡지 못한 마음가짐을 다시 한 번 다잡고 실천해 볼 수 있는 기회가 한 해에 두 번이나 주어지는 대학이라는 공간에서 새로운 학기의 시작이란 얼마나 설레는 일인가.
 
하지만 새로운 시작을 맞이하여 달라진 나, 혹은 달라진 공동체를 계획하는 사람들에게 언제나 따라붙는 의구심 가득한 시선이 있다. ‘사람 안 변한다’라는 말로 요약되는 이 태도는 새로운 시작이 주어진다 한들 사람의 본질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믿음에 근거한다. 내가 세운 크고 작은 목표들이 늘 실패하는 이유는 ‘사람은 안 변하기’ 때문이고, 상대방의 새로운 시작에 함부로 기대를 걸어선 안 되는 이유 또한 ‘사람은 안 변하기 때문’이며, 내가 속한 공동체가 정체될 수밖에 없는 이유 또한 ‘사람은 본질적으로 변하지 않기 때문’이다. ‘사람, 고쳐 쓰는 거 아니다’라는 말도 같은 맥락에서 널리 수긍된다. 
 
하지만 하버드대학교 심리학과 교수인 댄 길버트(Dan Gilbert)에 따르면 이러한 통념에는 과학적 근거가 없다. 2013년 사이언스(Science)지에 게재한 “역사의 종말 환상(The End of History Illusion)”이라는 논문에서 그는 수천 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의 결과를 발표하였다. 그는 실험에서 참가자들에게 10년 전에 비해 오늘 자신의 가치관, 성격, 습관 등이 얼마나 바뀌었는지를 묻고 이어 앞으로 10년 동안 같은 항목이 어떻게 변화할지를 예측해보도록 하였다. 결과는 매우 흥미로웠다. 참가자들은 지난 10년 간 변화한 자신을 설명함에는 비교적 관대하였으나 향후 10년 동안 스스로가 변화할 여지에 대해서는 상당히 인색하였다. 이런 현상은 20대에서 70대까지 고르게 나타났다. 이를 댄 길버트 교수는 “역사의 종말 환상”이라고 명명하였다. 한 마디로 인간은 끊임없이 변하는 존재임에도 불구하고 나이와 무관하게 자신이 “개인사의 종말에 도달했다”고 믿으며, 이에 더 이상 변화는 없다고 착각한다는 것이다.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는 통념은 바로 이러한 “역사의 종말 환상”에 근거한 허구이다. 사람은 끊임없이 변하고, 수많은 선택과 관계들은 오늘의 내가 내일의 나와 다른 사람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러한 변화는 특정 연령에서 멈추는 것이 아니라 인간이 목숨을 다하는 순간까지 계속된다. 따라서 ‘사람은 안 변한다’는 다소 비관적인 사고는 ‘사람은 끊임없이 변한다’로 바뀌어야 옳다. 
 
새 학기는 우리들에게 다시 한 번 변화의 기회를 제공한다. 새 학기와 함께 시작하는 계획, 결정 그리고 만남들이 새로운 나를 형성한다. 새 학기를 맞이하여 나와 내가 속한 공동체가 많은 변화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는 우리가 경험하는 변화가 더 나은 방향으로 진행될 수 있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사람과 그들이 경험하는 변화에 대한 긍정을 바탕으로 새 학기를 나와 내가 속한 공동체가 좀 더 나아지는 변화의 시작으로 만들어 볼 수 있길 기대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