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7.1℃
  • 맑음강릉 -2.1℃
  • 연무서울 -5.0℃
  • 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0.3℃
  • 맑음울산 0.7℃
  • 흐림광주 0.0℃
  • 맑음부산 2.0℃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5.3℃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2006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박사 79명, 석사 6백 79명, 학사 3천 7백 18명 수여


2006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이 지난 2월 21일과 22일 성서캠, 대명캠, 동산캠에서 각각 열렸다.

대학원 학위수여식은 21일 아담스채플에서 진행되어 79명이 박사학위, 6백 79명이 석사학위를 수여받았다.

이날 학사학위를 받은 학생은 사회과학대학 2백80명, 미디어 영상대학 1백23명, 법경대학 1명16명, 자연과학대학 3백22명, 환경대학 75명, 공과대학 4백12명, 의과대학 96명, 간호대학 1백25명, 음악․공연예술대학 1백74명, 미술대학 1백95명, 외국어문학대학 2백80명, 인문대학 1백30명, 사범대학 1백명, 국제학대학 1백94명, 경영대학 4백53명, 경제통상대학 2백30명, 미디어아트대학 65명, 정보통신대학 88명, 패션대학 99명, 체육대학 1백61명으로 총 3천7백18명이다.

한편, 혼잡을 막기 위해 각 과(전공)별로 치러진 이번 학위수여식은 예년에 비해 질서있는 모습을 보이는 등 새로운 학위수여식의 틀을 잡아가고 있다는 평을 듣기도 했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