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27.9℃
  • 흐림서울 29.2℃
  • 맑음대전 30.4℃
  • 구름많음대구 27.2℃
  • 흐림울산 24.6℃
  • 구름조금광주 30.3℃
  • 구름많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32.5℃
  • 흐림강화 27.9℃
  • 구름조금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9.5℃
  • 흐림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외국인들의 수다

자신의 나라와 한국의 문화차이를 수다로~


● 프랑스 / 독일
새미 (게임모바일학·25세)
제이나 (경영학·22세)
“우리도 선배 대접 해달라!”

새미 : “제가 한국에 온 이유는 게임 산업이 잘 발달 돼 있어 NC 소프트 같이 유명한 게임 회사가 많기 때문이에요. 그 회사들을 많이 보고 배우고 싶어요 또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를 보기 위해서 온 것도 있어요”

제이나 : “제가 가장 놀란 것은 학교 선후배 관계에요. 저희 나라에선 위계질서가 없는데 한국 학생들은 그런 것들을 잘 지키더라고요. 하지만 외국인인 저희 한테는 그런 대우를 해주지 않아 조금 섭섭했어요. 음 또 한국은 빨리빨리 문화가 유명하잖아요. 정말 그런거같아요 그걸 느낀 경우가 바로 배달음식과 버스였어요. 배달음식을 시키고 10~15분 만에 오는 것을 보고 놀랐죠. 또 버스를 탔는데 버스가 너무 빨리 달려서 방향을 바꿀 때 균형을 잡느라 어려움을 겪었어요”


● 태국
깜빠나 쑤암보래 (한국문화정보학·22세)
“내 취미는 때 미는 것!”

“저는 대중목욕탕에 가는 걸 매우 좋아해요. 처음에는 되게 놀라고 부끄러워서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나왔는데 때미는 것이 신기해 따라해보니 시원하고 좋더라고요. 한번은 때밀어주시는 분에게 돈을 주고 때를 밀어봤는데 신세계였어요. 지금도 자주가고 있어요. 아저씨들이 큰 소리를 낼 때마다 전 화내는 줄 알고 깜짝 놀랬는데 알고보니 그냥 말하시는 거였어요. 또 태국에선 스킨십을 잘 안해요 자연스럽지 않거든요 그런데 한국 어른들은 제 엉덩이를 만지시고 스킨십을 갑자기 하셔서 또 한번 깜짝놀랐어요. 또 태국은 가까운 거리에도 차,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거든요. 하지만 한국사람들은 멀어도 걸어다니는 것이 신기했어요”
가까운 나라 중국, 일본, 태국부터 먼나라 미국, 프랑스, 독일까지 대한민국이란 나라의 대학에서 함께 수업을 듣고 밥을 먹을 줄 옛날에 누가 상상이나 했겠는가!
우리는 그 현실에 살고 있다. 하지만 다른 문화에서 살아왔기에 문화차이가존재하고 있다. 아직은 어색한 서로의 문화차이를 수다로 떨며 풀어보자!
- 엮은이 말 -

● 중국
어금 (광고홍보학·22세)
“외국인들에게도 아이폰을!!!”

“한국에 와서 놀란 건 아저씨 변태가 너무 많았어요. 무려 5번이나 만나 항상 집을 갈 때는 주위를 둘러보고 가요. 그리고 식당에서 서비스를 많이 줘서 너무 기뻤어요. 중국엔 뼈를 우려내서 음식을 잘 하지 않는데 해장국을 보고는 놀랐지만 먹어보니 맛있더라구요.
아! 한국에선 SKT, KT를 외국인들은 못써요 그래서 아이폰을 꼭 사고 싶은데 못 사고 있어요 또 중국보다 핸드폰 값이 너무 비싸요. 중국에서는 요금이 3000원 정도인데 한국은 어마어마해요. 놀이 문화에서 중국은 클럽이 30·40대가 자주 가거든요 그런데 한국은 20대가 주류라서 신기했어요. 또 중국은 클럽이 퇴폐적인데 한국은 오직 춤을 추기 위해 가는 사람이 많아서 좋았어요. 중국 사람들은 화려한 걸 좋아해요. 반짝거리는 귀걸이나 팔찌, 발찌 등을 꼭 착용해요. 근데 한국 사람들은 심플하고 수수한 걸 좋아하는 것 같아요. 하지만 한국 사람들은 화장을 정말 잘해요. 저는 화장을 못하는데 화장 잘하는 한국 사람들을 보면 부러워요”


● 미국
케샤 (국제학·22세)
“이제는 젓가락 없으면 밥 못먹어요”

“맨 처음 한국에 왔을 때 사람들이 영어를 잘 못하여서 불편했어요. 또 젓가락이 신기했어요 미국에선 아시아음식을 먹을 때 보긴 했는데 잘 사용하진 않았거든요.
그리고 마트에 갔는데 도우미 분들이 있더라고요. 미국엔 없는데 있어서 좋았어요. 그리고 한국은 엄청 빠른 것을 중시하는 나라에요. 저번에 친구와 약속을 잡고 약속장소에 나갔는데 약속시간도 안됐는데 친구가 빨리 오라고 독촉문자를 보내더라고요.
전 아직 약속시간도 안됐는데 왜이러나 싶었지만 독촉을 하기에 놀라서 뛰어 간 기억이 있어요. 또 말하는 것도 엄청 빨라서 처음에는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못 알아들었어요 하지만 지금은 익숙해졌어요”

관련기사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