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4℃
  • 구름많음강릉 27.3℃
  • 연무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3.4℃
  • 흐림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2.2℃
  • 흐림부산 24.2℃
  • 흐림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4.6℃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평양, 이상스러울 정도로 조용 < AP 평양發>


"미사일 시험 거론 불구…" 현지 분위기 전달

(평양 AP=연합뉴스) "한반도 긴장의 중심 평양은 이상스러울 정도로 조용하다."

AP통신은 10일(현지시간) '미사일 시험 거론 불구 북한에 공황 없어'(No panic in Nkorea despite talk of missle test)라는 장문의 르포기사에서 평양의 분위기를 이 같이 전했다.

전 세계가 한반도 긴장 상태를 고조시키는 북한의 도발적인 미사일 발사에 대비하고 있는데 정작 북한은 '이상스러울 정도로' 조용하다는 것이다.

평양의 분위기는 전쟁을 준비하기는커녕 오히려 북한의 최대 명절인 4월 15일 김일성 생일(태양절)을 앞두고 거리를 단장하는 데 더 열성이다.

군인들은 총은 내려놓은 채 맨땅에 잔디를 심고, 학생들은 삽을 들고 나와 나무를 심고 있었다.

초등학생들은 평양시내를 내려다보는 만수대 언덕의 김일성과 김정일 동상을 향해 줄지어 가서는 빗자루로 광장을 깨끗이 청소했다.

만수대 언덕 아래서는 집회를 열고 있는 한 무리의 젊은이들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충성을 다짐하며 '이 목숨 다하여 원수(김정은)를 지키리'(We Will Defend The Marshal With Our Lives)라는 제목의 김정은에 바치는 송가를 노래했다.
40세의 김은철(평양담배공장 정치위원장)씨는 AP에 "나는 전역했지만 전쟁이 일어나면 재입대하겠다"면서 "우리 북한사람들은 결의에 차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북한사람들은 자신있다. 어떤 전쟁을 해도 우리가 이긴다. 우리는 핵무기를 갖고 있다. 때문에 긴장이 아무리 고조되더라도 우리들의 얼굴에서 걱정하는 모습은 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이날은 북한이 그동안 해온 훈련을 복습하고 있다는 조짐은 어디에서도 보이지 않았다.

북한은 그동안 빛이 밖으로 새나가지 않도록 창을 어둡게 가리거나 대피소로 숨는 등의 시민참여 훈련을 산발적으로 실시했다. 하지만 현지 북한인들은 최근 몇 개월간 이런 훈련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북한은 역사적으로 주요 국경일마다 군사력을 과시하는 방식으로 세계의 주목을 끌어왔다.

북한은 이번에도 일본이나 괌에 주둔한 미군 시설을 타격하도록 설계된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으로 김일성 생일을 기념할 수도 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