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7℃
  • 구름조금강릉 16.9℃
  • 맑음서울 17.4℃
  • 구름조금대전 17.9℃
  • 흐림대구 15.9℃
  • 흐림울산 15.3℃
  • 맑음광주 18.1℃
  • 흐림부산 17.9℃
  • 구름조금고창 18.7℃
  • 구름많음제주 19.5℃
  • 맑음강화 16.6℃
  • 구름조금보은 17.3℃
  • 구름조금금산 16.4℃
  • 맑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15.8℃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1173호 새로나온 책]

계명대출판부 신간 

행복의 철학

이유택/2019

‘행복이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은 서양 철학의 태동기부터 제기되어온 만큼 서양철학의 역사는 행복 물음의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는 오늘날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이 책은 서양 고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소크라테스, 플라톤, 스토아 학파, 니체, 카뮈 등 각 시대를 대표하는 저명한 철학자 18명의 ‘행복’에 대한 생각을 밝힌 책이다. 강의 교재로 활용하기 위해 출판된 책인 만큼 저자는 학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상세한 설명과 많은 원전을 직접 인용하고 있다. 이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은 독자라면 행복의 문제를 통해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게 되며, 나아가 서양 철학의 역사에 대한 개괄적인 지식과 안목도 갖추게 될 것이다.

● 문의: 출판부 580-6233 

 

동산도서관 신착 도서 

독선과 아집의 역사 

바바라 터크먼/조민, 조석현 역/2019

최근 대한민국 정치의 좌우 진영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미국의 제2대 대통령 존 애덤스의 “다른 모든 과학은 진보하나 정치만은 3, 4천 년 전과 거의 차이가 없다.”라는 말처럼 반만년을 이어 온 우리나라의 정치도 다를 바 없어 보인다. 역사책 저술로 두 번의 퓰리처상을 받은 이 책의 저자 ‘바바라 터크먼’은 3천 년 동안 이어진 어리석은 통치자들을 ‘바보들의 행진’에 비유하며, 트로이전쟁부터 독선과 아집의 결정판인 베트남전쟁 등 다양한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역사는 미래를 비추는 거울이다.’라는 말이 있다. 이 책을 통해 잘못된 정치의 역사를 바로잡고 대한민국의 정치를 올바르게 바라보는 시각을 갖추기를 바란다.

● 문의: 학술정보서비스팀 580-5687 

 

관련기사





[사설] ‘국론 분열’ 그리고 ‘verum-factum’에 대한 유감 이른바 ‘조국 대전’으로 아직도 온 나라가 떠들썩하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국론 분열’을 걱정한다. 한 쪽은 ‘검찰 개혁’을 외치며 촛불을 밝히고 있고, 다른 쪽은 ‘조국 구속’, 심지어 ‘대통령 탄핵’까지 외치며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으며, 이 진영들 간의 대결에서는 그 어떤 상호 인정의 가능성도 보이지 않으니, 그 걱정의 심정을 전혀 이해하지 못할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우리가 정말로 해야 할 걱정은 좀 더 근본적인 차원의 것이다. 첫 번째 걱정은 방금 언급한 ‘걱정’에 대한 걱정이다. ‘국론’이라는 것은 그 존재 사실부터가 의심스러울 뿐 아니라, 당위성의 관점에서는 본질적으로 용인될 수 없다는 것이 시민사회적 상식이 아닐까. 국가란 저마다 다른 이해관계 속에 살면서 저마다 다른 가치와 신념을 지닌 자립적 주체들이 모여 이루어지는 것이니, 건전한 국가란 다양한 의견들이 서로 인정하면서 공정한 규칙에 따라 수행하는 경쟁, 교섭, 연대 등을 필요조건으로 한다. ‘국론’이라는 단어에는 오로지 한 방향의 주의만이 절대적으로 옳으니 모든 구성원이 그것에 순종해야 한다는 전체주의적 이데올로기가 깔려 있다. 그러기에 그 단어의 소극적 추종자들은 ‘분열’을 걱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