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27.0℃
  • 맑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25.7℃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대구 동계스포츠 부활의 시작점에 서다

박남환 교수, 대구시 문화상 수상자로 선정

URL복사

오는 10월 19일에 열리는 ‘제36회 대구시 문화상 시상식’에서 박남환(사회체육학) 교수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구시 문화상은 대구시 문화예술의 창달과 전통문화의 창조적 개발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인사를 발굴하는 상이다. 박남환 교수는 지역대학 최초로 우리학교에 빙상부를 창단하는 등 지역 동계스포츠의 발전과 저변확대에 기여했다. 대구 빙상의 불씨를 이어나갈 박남환 교수를 만나 대구시 문화상 선정소감, 지역 동계스포츠를 위한 활동, 대구 빙상의 미래에 대한 바람 등에 대해 들어보았다.

대구 빙상의 불씨를 이어가다
박남환 교수는 과거 스피드스케팅 종목에서 한국 신기록을 네 번이나 경신한 쇼트트랙 선수였다. 하지만 지금은 대구의 빙상의 명맥을 이어가기 위해 다른 지도자 없이 혼자서 우리학교 빙상부를 이끌어 가고 있다. 그는 “대구시민의 일원으로서 큰 상을 받게 되어 영광스럽고 한편으로는 과분합니다. 학교에서 빙상부의 창단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 주었기 때문에 우리학교 소속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대구 동계스포츠의 발전을 위해
그는 1994년 지방 최초로 캠퍼스 내에 빙상부를 창단해 지역사회 발전에 큰 도움을 주었다. 특히 릴리함메르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정화여고 소속 김소희 선수 등 대구의 우수한 인재들을 발굴해왔다. 하지만 선수들이 시설과 환경이 좋은 수도권에 집중하면서 대구는 그 명성을 서서히 잃어갔다. 현재 대구의 빙상은 제대로 된 인프라가 형성되지 않고 그 환경 또한 열악한 상태에 놓여 있다. “우수한 선수나 지도자들이 대구에서 또 다른 스포츠 문화를 창출해야 하며, 학생들이 운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학교의 제도적인 지원과 대구에 초, 중, 고교가 연계되는 빙상 인프라가 형성돼야 합니다.” 이와 더불어 향후 대구 빙상 인프라와 관련해 “실질적으로 학생들이 훈련을 할 수 있는 빙상장이 대구에 하나뿐입니다. 인구에 비해서 젊은 청소년들의 교육장이 부족하기 때문에 국제 규격의 빙상장이 설립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전했다.

기초의 중요성
그는 “이론이건 실전이건 기초가 없이는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우선적으로 기초가 탄탄하게 이뤄져 있어야 합니다. 특히 쇼트트랙은 스피드도 중요하지만, 순위 경쟁이기 때문에 몸의 움직임의 다양성을 요구하는 스포츠입니다. 그러니 더욱더 기초가 튼튼해야 합니다.”라며 기본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박남환 교수는 내년 1월 29일부터 2월 8일까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리는 세계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회에 우리대학 선수들의 참가가 가장 큰 목표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