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9.3℃
  • 서울 8.9℃
  • 흐림대전 11.7℃
  • 구름조금대구 14.3℃
  • 맑음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3.0℃
  • 맑음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2.5℃
  • 맑음제주 16.3℃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우리학교 수시모집 경쟁률, 지역사립 대학 최고

입학처를 이끄는 강문식 입학처장

URL복사

지난 9월 12일부터 21일까지 9일간 진행된 2017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마감됐다. 우리학교는 정원 내 기준 모집인원 3천1백50명에 총 2만4천6백95명이 지원하여 7.8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역사립대학 중 최고의 경쟁률이며 모집인원 3천1백23명에 2만3천3백33명이 지원했던 작년보다 다소 상승하여 지역 사립대학 최고의 상승률까지 기록했다. 학령인구가 줄고 수시모집 정원을 늘리는 추세인 요즘, 어려운 입시환경에도 불구하고 우수 신입생 유치를 위해 힘쓰는 강문식(경영정보학·교수) 입학처장을 만나 우리학교가 지닌 저력과 입학처에서 하는 일에 대해 전반적인 이야기를 나누어보았다.

계명을 선택한 이유
2017년 우리학교 수시모집에서 약 2만5천명이나 되는 많은 수험생들이 지원한 이유에 대해 강문식 입학처장은 “우리학교가 CK사업, CORE사업, ACE사업 등 여러 가지 국책사업을 유치하며 학생들의 학비부담을 덜고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등 우수인재양성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수험생들이 이러한 비전을 보고 우리학교를 선택했다고 생각해요.”라고 밝혔다. 또한 “학교 인근에 계명대역과 강창역 등 2개의 지하철역을 끼고 있어 통학하는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대학생활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아름다운 캠퍼스를 갖추고 있는 점 또한 수험생들에게 매력있는 요소가 되었을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전했다.

입학처가 하는 일
입학처에서는 우리학교 입시 전형에 대한 안내 책자를 발행하고 입시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입시홍보를 도맡고 있다. 또한 실기, 면접, 서류심사 등의 전형을 총괄 운영하고 있어 우수한 신입생을 모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 여름방학 중에는 우리대학 입학 홍보대사 ‘이끄미’가 전국 3백여개 고교에 방문하여 입시 설명회를 진행하는 등 우리학교를 알리기 위해 발로 뛰었습니다.” 한편 입학처는 공교육 정상화 기여대학으로 대구경북서 유일하게 3년 연속선정됨에 크게 기여하여 총 25억8천만원의 국비를 유치함으로써 우리학교의 교육의 질을 한층 높인 바 있다.

현재와 훗날의 계명학우들에게
강문식 입학처장은 훗날 우리학교의 구성원이 될 고등학생들에게 “우리대학의 발전가능성과 계명이 지니고 있는 저력을 알아주었으면 합니다.”라고 전했으며, 재학생들에게는 “계명대학교 학생이라는 자긍심을 항상 마음에 지니고 우리학교를 빛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우리학교가 훗날의 계명인들에게 높아진 경쟁률만큼이나 양질의 교육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