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2.9℃
  • 흐림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8.0℃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8.5℃
  • 구름많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도서관 이용자들과 함께하는 동산도서관 페스티벌

신간ㆍ훼손 도서 전시회, 책 나눔 행사 등 진행


지난 31일부터 3일간 ‘2006 동산도서관 페스티벌’이 성서캠 동산도서관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2000년, 도서관을 지역사회에 개방한 기념의 일환으로 개최되어 올해 7회째를 맞아, 도서관 이용자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행사명을 ‘동산도서관 페스티벌’로 정하고 도서관 이용자의 문화, 정보교류 활성화와 도서관 홍보, 위상 및 인식제고에 기여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재편성했다.

주요행사로는 신간·훼손 도서 전시회, 책 나눔 행사, 영화 감상회, 스티커 설문조사, 미디어아트 작품전시회, 가을 작은 음악회와 더불어 깜짝이벤트, 즉석 경품추첨 등이 마련되었으며 특히 ‘가을 작은 음악회’는 점심시간을 이용해 도서관 1층 로비에서 음악·공연예술대학 학생들의 연주로, 많은 학생들의 호응을 얻었다.

행사에 참여한 이창록(인문학부·1)씨는 “평소에도 도서관을 자주 이용하지만 이번 페스티벌은 신선한 느낌이 들었고 훼손된 도서를 보고나니 책을 좀 더 아끼는 마음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 대해 학술정보지원팀 김진균 씨는 “학생들의 반응이 예상보다 좋았고, 대명캠의 동산도서관에서 페스티벌이 열리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는데 앞으로 대명캠과도 교류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서캠 동산도서관은 노후한 냉난방 시설을 2008년에 교체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