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26.7℃
  • 맑음서울 27.5℃
  • 맑음대전 27.0℃
  • 구름조금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4.8℃
  • 맑음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7.6℃
  • 맑음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6.6℃
  • 맑음강화 26.5℃
  • 구름많음보은 24.6℃
  • 맑음금산 24.8℃
  • 구름조금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5.3℃
  • 맑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구직자 39.4% "취업 위해 인맥 활용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구직자 462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전체의 39.4%가 '취업을 위해 인맥을 활용한 적이 있다'는 응답을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이 도움을 요청한 지인으로는 '친척'(43.5%)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학교 선·후배'(19.0%), '교수님·선생님'(18.5%), '친구'(10.7%) 등의 순이었다.

도움을 요청한 이유로는 56.0%가 '취업이 너무 어려워서'라고 답했으며, '지인이 먼저 도움을 준다고 해서'(14.3%), '지인을 통해 기업정보를 먼저 알 수 있어서'(9.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인맥을 활용했다고 밝힌 응답자 중 42.3%는 '전형에서 실제로 인맥이 도움이 됐다'고 답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