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4.5℃
  • 맑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6.7℃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8℃
  • 구름조금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구직자 39.4% "취업 위해 인맥 활용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구직자 462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전체의 39.4%가 '취업을 위해 인맥을 활용한 적이 있다'는 응답을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이 도움을 요청한 지인으로는 '친척'(43.5%)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학교 선·후배'(19.0%), '교수님·선생님'(18.5%), '친구'(10.7%) 등의 순이었다.

도움을 요청한 이유로는 56.0%가 '취업이 너무 어려워서'라고 답했으며, '지인이 먼저 도움을 준다고 해서'(14.3%), '지인을 통해 기업정보를 먼저 알 수 있어서'(9.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인맥을 활용했다고 밝힌 응답자 중 42.3%는 '전형에서 실제로 인맥이 도움이 됐다'고 답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