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7.6℃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2.3℃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4.9℃
  • 구름조금보은 -6.3℃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그냥 쉽니다' 177만명..사상 최대

백수 346만명..카드대란때의 1.6배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박용주 기자 = 경기 침체로 고용 상황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아프지도, 일을 못할 만큼 연로하지도 않으면서 특별한 이유없이 그냥 쉬는 사람이 177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을 아예 포기하는 사람도 최근 9년 만에 최대폭으로 늘어나면서 '사실상 백수'인 사람들이 35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쉬었음'에 해당하는 사람은 올해 1월 현재 176만6천명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3년 1월 이후 월별 기준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비경제활동인구란 15세를 넘은 인구 중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사람, 곧 일할 수 있는 능력은 있으나 일할 의사가 없어 노동공급에 기여하지 못하는 사람을 뜻한다.

특히 비경제활동인구 중 아프거나 취업이 어려울 정도로 나이가 많지 않지만 취업할 생각이나 계획이 없는 사람을 '쉬었음'으로 분류한다.

1월 기준 '쉬었음'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2003년 85만명, 2004년 120만명, 2005년 140만8천명, 2006년 159만5천명, 2007년 159만5천명, 2008년 161만8천명에 이어 올해에도 177만명에 바짝 다가섰다.

직장을 구하는 것을 아예 포기해버린 구직단념자도 1월 중 16만5천명으로 2000년 4월의 16만7천명 이후 9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구직단념자는 지난 1년간 구직경험이 있고 취업 의사와 능력도 있지만 노동시장 여건 악화로 조사대상 기간에 일자리를 구하지 않은 사람이다.

이에 따라 취업 준비자, 그냥 쉬는 사람, 하루 1~2시간 아르바이트에 불과해 일을 더 하고 싶은 사람 등을 모두 더할 경우 '사실상 백수' 개념에 해당하는 사람은 1월 기준 34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3년 1월 이후 가장 많은 수치이며 카드대란 때(2003년 1월)보다도 1.6배 불어난 규모다.

1월 기준 '사실상 백수'는 2003년 217만7천명을 시작으로 2004년 268만1천명, 2005년 308만9천명, 2006년 320만1천명, 2007년 323만9천명, 2008년 319만7천명, 2009년 346만명 등으로 늘어났다.

1월 중 사실상 백수의 세부내용을 보면 ▲실업자 84만8천명 ▲'쉬었음' 176만6천명 ▲취업준비자 52만9천명 ▲구직단념자 16만5천명 ▲주당 18시간 미만 취업자 중 추가 취업희망자 15만2천명이다.

이외에 66만4천명의 일시휴직자 중 일감이 없어 일시적으로 일을 쉬고 있는 사람들까지 감안하면 사실상 백수는 350만명을 충분히 넘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올해 고용지표의 저점을 2분기나 3분기 정도로 보고 있어 추가적인 상황 악화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정부로선 좋은 일자리든 나쁜 일자리든 고용 자체를 늘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경제주체들이 경기가 좋아질 때까지는 눈높이를 낮춰 다양한 일자리를 통해 경험을 쌓아보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speed@yna.co.kr
(끝)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