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3℃
  • 구름조금강릉 35.9℃
  • 흐림서울 28.6℃
  • 구름많음대전 32.2℃
  • 구름조금대구 34.8℃
  • 구름조금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2.5℃
  • 구름조금부산 31.5℃
  • 구름많음고창 32.5℃
  • 맑음제주 32.8℃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32.5℃
  • 구름많음경주시 34.8℃
  • 구름조금거제 31.3℃
기상청 제공

대졸초임 月255만원, 고졸사무직과 69만원차


경총 조사.."대·고졸 격차는 계속 줄어"

올해 평균 임금인상률은 5.1%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올해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 월급은 255만4천원으로 고졸 사무직 초임보다 69만원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8일 전국 100인 이상 542개 기업을 대상으로 벌인 '2012년 임금조정 실태' 조사결과 이처럼 집계됐다고 밝혔다.

기업규모별로는 직원수 1천명 이상인 대기업이 평균 287만1천원으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100~299명)은 223만5천원으로 나타났다.

300~499명 규모의 중견기업은 246만2천원, 500~999명 규모 업체는 246만 5천원 등으로 조사됐다.

산업별로는 금융·보험업이 305만6천원으로 최고였으며 운수·창고·통신업 260만2천원, 제조업 256만7천원, 도·소매업 253만8천원, 건설업 246만5천원 등이었다.

고졸 사무직은 월평균 187만5천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고 고졸 생산직은 이보다 다소 많은 208만4천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대졸 초임대비 고졸 생산직 임금수준은 2008년 78.6%에서 4년 연속 상승하며 올해 81.6%를 기록하는 등 격차가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고 경총 측은 전했다.

한편 올해 임금협상이 타결된 기업들의 평균 임금인상률은 5.1%로 지난해보다 0.3%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은 5.4%의 평균 인상률을 기록했으며 종업원 수 100~299명의 중소기업은 5.0%로 이보다 낮았다.

경총 측은 대선의 영향으로 노동조합의 기대심리가 상승해 교섭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경총의 한 관계자는 "노사간 협상 횟수가 평균 5.7회로 지난해보다 0.4회 늘었다. 협상 기간도 작년보다 0.4개월 증가한 2.2개월로 조사됐다"며 "노조의 임금 인상 요구가 그만큼 많아져 협상이 길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선거가 다가오면 보통 노조에서 높은 임금 인상을 요구하게 된다"며 "대선을 앞둔 올해도 예외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