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3℃
  • 구름조금강릉 35.9℃
  • 흐림서울 28.6℃
  • 구름많음대전 32.2℃
  • 구름조금대구 34.8℃
  • 구름조금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2.5℃
  • 구름조금부산 31.5℃
  • 구름많음고창 32.5℃
  • 맑음제주 32.8℃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32.5℃
  • 구름많음경주시 34.8℃
  • 구름조금거제 31.3℃
기상청 제공

男 취업준비에만 8년 걸려…여성의 2배 수준


노동기대여명은 남성이 더 길어 男 41년·女 30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남성 1명이 취업을 위해 준비하는 기간이 평균 8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보건산업진흥원의 '노동생명표 작성을 통한 노동기간 변화와 특성 분석'에 따르면 노동(취업)준비기간이 과거보다 지속적으로 늘어나 남자는 평균 8년, 여자는 4년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취업전선에 처음 나서는 25~29세 남성은 1991년에는 0.3년 만에 취업에 성공했지만, 지난해에는 취업까지 평균 1년 이상 걸렸다.

우리나라와 사회구조가 유사한 일본은 남성의 취업준비 기간은 5.7년, 여성은 4년으로 성별별 격차가 우리나라보다 작았다.

반면 평생 노동하는 기간인 '노동 기대여명'은 남성이 41.4년, 여자는 30.5년으로 남성의 노동 기대여명이 여성보다 약 10년 넘게 길었다.

여성의 노동 기대여명은 최근 20년간 크게 늘어 남성의 노동 기대여명이 1991년 40.3세에서 2012년 41.4세로, 불과 1.1년 증가하는 동안 여성의 노동 기대여명은 6.3년 늘어났다. 이는 여성의 고학력화와 만혼 현상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퇴직이나 해고로 직장을 그만두는 이탈률은 남자는 55~59세, 여자는 25~29세에서 가장 높았다.

양성평등이 강조되고 있지만 아직 여성은 출산이나 육아 등으로 30대에 직장경력이 단절되는 경력 분절 현상을 겪고 있었다.

이 때문에 여성의 노동력 인구가 정점을 찍는 연령대는 각각 20~29세와 45~49세 시기였다. 남성의 노동력인구 절정 시기는 35~39세로 조사됐다.

보건산업진흥원은 "고학력, 고용수준 등의 문제로 젊은 층의 노동시장 진입은 앞으로도 지연될 것"이라며 "앞으로 인구감소에 따른 노동력 부족과 노인 일자리 활성화, 여성의 노동기간 증가 등 다양한 노동시장 구조변화에 대응할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